한국 좌완 릴레이 출격…김광현, '승리 스타트' 끊을까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4 05:55:12
  • 김광현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KK'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과 미국 메이저리그(MLB) 현역 최고 투수 중 한명으로 꼽히는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의 선발 맞대결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김광현은 5일 오전 8시 45분(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메츠와의 MLB 홈 경기에 선발로 마운드에 오른다.

시즌 초반 허리부상으로 잠시 전력에서 이탈했던 김광현은 복귀 후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바로 직전 경기였던 30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5이닝 1실점 호투로 건재함을 과시했다. 4일 기준 평균자책점은 3.29다.

올 시즌 들어 김광현은 공격적인 투구를 하고 있다. 9이닝당 볼넷은 0.66개에 불과하다는 것을 통해 알수 있다. 지난달 18일 필라델피아전 1회 이후 12이닝 연속 ‘무볼넷’ 행진 중이다.

지난 시즌 MLB에 입성한 김광현은 정규시즌 동안 메츠 타선을 상대한 적은 없었다. 이날이 첫 맞대결이다. 앞서 시범 경기에선 만난 적이 있다. 지난 3월 4일 두 차례 마운드에 올라 ⅔이닝 4피안타 2볼넷 4실점(3자책점)으로 부진했다. 다만 당시 김광현의 몸 상태가 온전하지 못했다. 전력투구가 아니었다.

하지만 최근 성적이 말해주듯, 지금의 김광현의 몸상태는 좋다.

메츠에선 디그롬이 선발 출격한다. 메츠의 에이스다. 디그롬은 2018년·2019년 2년 연속 사이영상을 수상한 현역 최고의 우완투수다. 지난해에도 내셔널리그 탈삼진 1위를 차지하며 역시나 이름값을 했다.

올시즌에도 5경기에 등판해 35이닝 동안 탈삼진 59개, 피안타율 0.136, 평균자책점 0.51의 성적을 내고 있다. 다만 타선의 지원이 시원시원하지 않아 2승(2패)밖에 챙기지 못했다.

김광현과 디그롬의 투타 맞대결도 관심거리다. 김광현은 지난달 24일 신시내티 레즈 전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안타를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가 속한 내셔널리그는 지명타자 제도가 없어서 투수도 타석에 나서야한다. 디그롬은 올 시즌 13타수 6안타 타율 0.462를 기록 중이다.

  • ⓒAFPBBNews = News1
한편 김광현 등판과 하루 차이를 두고 양현종이 생애 첫 MLB 선발로 나선다. 양현종은 6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리는 미네소타 트윈스와 원정경기에 출격한다.

7일에는 류현진이 '선발 배턴'을 이어받을 것으로 보인다. 류현진은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원정경기에 선발로 등판할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26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경기 도중 오른쪽 엉덩이 근육에 불편함을 느낀 뒤 자진해서 강판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