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이나 먹어라'…로셀소 얼굴 밟았던 선수, SNS서 악플 표적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4 05:55:19
  • ⓒSPOTV NOW 영상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팀 동료 지오바니 로 셀소의 얼굴을 밟았던 존 플렉(셰필드 유나이티드)이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셰필드는 3일 오전 3시1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0-4로 완패했다.

이날 경기보다 더 주목을 끄는 것이 있었다. 경기 중 셰필드의 플렉이 토트넘의 로 셀소의 얼굴을 밟았는데, 이는 경기 후 큰 논란을 몰고 왔다.

우선 상황은 이러했다. 팀이 0-1로 뒤지고 있던 후반 5분 플렉은 로셀소가 측면에서 공을 잡자 뒤에서 달려들었다. 이에 중심을 잃은 로셀소가 쓰러졌다. 그런데 이때 플렉은 오른발로 로셀소의 어깨를 밟은 뒤 오른쪽 뺨까지 밟았다. 로셀소의 오른쪽 귀 위쪽에 출혈이 발생했다. 이는 그대로 중계화면에 잡혔고, 곧바로 비디오판독으로 이어졌다. 퇴장 조치 등은 없었다.

경기 후 외신 기브미스포츠는 심판진의 판정에 분노했다. 매체는 "비디오 판독할 때 이 장면을 어떻게 봤길래 플렉에게 레드 카드를 주지 않았는지 정말 믿기지 않는다"면서 "플렉은 매우 운이 좋은 선수다"고 비꼬는 말까지 곁들였다.

비난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플렉은 악플 세례의 표적이 됐다. 일부 축구 팬들은 셰필드의 SNS 계정을 찾아 'X이나 먹어라', '머리를 밟고 충분한 사과를 하지 않았다', '지옥에 가라', '부끄러운 줄 알아라', '참 더럽게 경기하더라' 등의 댓글을 남겼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