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스 논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불명예 사퇴
경제산업부 임현지 기자 limhj@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4 11:33:11
  •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불가리스 논란과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하기 위해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불가리스 코로나19 억제 효과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사퇴를 발표했다.

홍 회장은 4일 오전 서울 강남 본사에서 ‘불가리스 사태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모든 국민들과 현장에서 더욱 상처받고 어려운 날들을 보내고 계신 직원, 대리점주 및 낙농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회사 성장만을 바라보면서 달려오다 보니 구시대적인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여러분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과 공동으로 자사 발효유인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에 효능이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물의를 빚었다. 해당 연구는 인체나 동물 임상이 아닌 세포 단계 실험이었으며, 주가에도 영향을 끼쳐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고발 조치를 받았다. 경찰도 남양유업 본사 사무실과 세종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착수했다.

홍 회장은 불가리스 사태를 비롯해 2013년 물량 밀어내기 사건, 창업주 외손녀 황화나씨 마약사건 등 논란에 대해서도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부족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 최근 사태 수습을 하느라 이러한 결심을 하는 데까지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국민들에게는 “모든 잘못은 저에게서 비롯됐으니 사퇴를 계기로 지금까지 좋은 제품으로 국민 사랑에 보답하려 묵묵히 노력해온 남양유업 가족들에 대한 싸늘한 시선은 거둬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 갈 우리 직원들을 다시 한번 믿어주시고 성원해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홍 회장은 1950년생으로 창업주 고(故) 홍두영 명예회장의 장남이다. 1977년 남양유업 이사로 시작해 1988년 부사장, 1990년 이후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 2003년부터 회장으로 취임했으나 물량 밀어내기 갑질과 불가리스 논란 등 여러 구설에 올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