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 "백승호와 오해를 모두 털어내고 합의했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4 15:34:47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K리그1 수원삼성이 백승호와 합의했다.

수원은 4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이적과 관련해 법정공방을 예고했던 백승호와의 공동 입장문을 발표했다. 수원은 “수원 구단과 백승호 선수는 최근 K리그 이적 과정에서 발생한 오해를 모두 털어내고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수원의 유스 소속이던 백승호는 수원의 금전적 지원을 받으며 해외 생활을 했고 국내로 들어올 경우 수원으로 들어오고 그러지 못할 경우 위약금을 낸다는 조항이 있었음에도 전북에 입단하면서 수원 삼성 측은 법적 공방을 예고했었다.

진실공방이 오갔지만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았으나 공동입장문을 통해 ‘원만히’ 해결됐음을 전했다. 이어 “유소년 축구가 한국 성인 축구의 근간으로 중요”하고 “종합적으로 대승적인 대화 노력을 지속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수원 구단은 합의금 전액을 유소년 팀 육성에 지원하겠다. 백승호 선수도 바르셀로나 시절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유스팀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공동 입장문

  • 사진 = 수원 삼성 홈페이지 캡쳐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