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의 승점 삭감과 몰수패 가능성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4 16:50:58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승점 삭감 징계를 받을 수도 있다.

맨유는 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릴 예정이던 리버풀과 2020-2021 EPL 34라운드 홈경기를 진행하지 못했다. 경기 전 벌어진 맨유 팬들의 과격한 시위가 원인이다.

팬들은 구단이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에 참가하려 했던 결정에 분노해 글레이저 가문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경기가 펼쳐질 예정이던 올드 트래퍼드 앞에 엄청난 군중이 모였다. 외신에 따르면 200여 명의 팬은 경기장에 난입했고 각종 장비를 파손하거나 훔치기도 했으며 현장에 있던 경찰에게 욕을 하고 병을 던지기도 했다.

맨체스터 경찰은 이 과정에서 경찰 6명이 다쳤고, 시위대 중 28세 남성 한 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그야말로 전쟁터를 방불케 된 올드 트래퍼드에서 예정대로 경기를 치를 수는 없었다. EPL 사무국과 양 구단, 잉글랜드축구협회(FA), 맨체스터 의회 등 여러 기관과 단체가 모여 회의 끝에 결국 경기는 연기됐다.

이에 따라 홈 경기를 정상적으로 개최하지 못한 맨유가 승점 삭감 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EPL 규정에 따르면 선수와 직원 등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 경우 승점이 삭감될 수 있다. FA의 경우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AFPBBNews = News1
리그 2위(승점 67·19승 10무 4패)에 자리하고 있는 맨유는 정규리그 종료까지 5경기를 남긴 가운데 3위 레스터시티(승점 63), 4위 첼시(승점 61)와 근소한 차이를 벌리고 있다. 그 아래 자리한 웨스트햄(승점 58)과 토트넘(승점 56) 등도 줄줄이 붙어있다.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에 출전하려면 4위권을 지켜야 하는 상황에서 승점 삭감은 맨유에 치명타가 될 수도 있다.

FA와 EPL 사무국은 성명을 내고 현재 사건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발표했다.

FA는 "축구 팬들은 ESL의 출범을 막는 데 큰 역할을 해왔고, 그들의 불만을 이해한다. 하지만 맨유-리버풀 전에 앞서 발생한 폭력과 범죄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며 "FA는 현재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EPL 사무국도 "올드 트래퍼드에서 일부 팬들이 벌인 행동은 정당화될 수 없으며 프리미어리그와 FA, 맨체스터 경찰이 이를 조사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영국 매체 미러는 "한 쪽 구단이나 서포터들의 행위로 경기 취소 시 규정에 따라 리버풀에 승점 3을 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맨유가 주중 유로파리그와 리그 경기가 예정돼 있어 연기된 리버풀과의 경기에 대한 추가 일정을 잡는데 어려움이 있음을 언급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