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다이빙 권하림, 도쿄행 티켓 확보… 생애 첫 올림픽 출전 영광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4 17:43:13
  • 권하림. 사진 = 대한수영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권하림(광주광역시체육회)이 다이빙 올림픽 진출권을 따냈다.

권하림은 4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1 국제수영연맹(FINA) 다이빙 월드컵 4일째 여자 10m 플랫폼 예선에서 합계 291.95점으로 전체 35명 중 10위에 올랐다. 상위 18명에게는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부여되기 때문에 권하림은 도쿄행 꿈을 이루게 됐다.

지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때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았던 권하림은 당시 후보선수로 경기에 직접 나서지는 못했다. 그러나 2019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파트너 김지욱(강원도청)과 한국 최초 혼성 10m 싱크로 종목에 출전했으며 이번 대회를 통해 생애 첫 올림픽 무대까지 밟게 됐다.

권하림은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누구에게나 뜻깊은 올림픽이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아직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다시 배우게 돼 제게도 큰 의미가 있다"며 "다이빙 월드컵 남은 경기도, 한국에 돌아가서도 올림픽 실전 무대까지 겸손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다이빙 월드컵은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을 겸하고 있다. 권하림을 포함해 4일차가 진행된 이날까지 남자 10m 싱크로 종목의 김영남과 우하람, 여자 3m 스프링의 김수지, 남자 10m 플랫폼의 김영택이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