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레즈 멀티골' 맨시티, PSG에 2-0 완승…사상 첫 챔스 결승 진출[챔피언스리그]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5 05:55:22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맨시티가 2차전 완벽한 승리로 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했다.

맨시티는 5일(한국시간) 오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파리 생제르맹에 2-0으로 승리, 1,2차전 합계 4-1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진출했다.

이로써 맨시티는 이번 대회 무패 행진(11승 1무)을 달리며 창단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홈팀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공격 라인엔 케빈 데브라이너와 포든, 마레즈가 포진했고, 중원은 페르난지뉴와 귄도안, 베르나르두 실바가 책임졌다. 포백 라인은 진첸코와 루벤, 스톤스, 워커가 구성했고 골문은 에데르송 골키퍼가 막았다.

원정팀 PSG는 4-2-3-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원톱에 부상으로 빠진 음바페 대신 이카르디가 출전했고 네이마르와 베라티, 디 마리아가 2선을 구성했다. 중원은 파레데스와 에레라가 맡았고, 포백은 디올로와 킹펨베, 마르퀴뇨스, 플로렌치가 맡은 데 이어 골키퍼 장갑은 나바스가 꼈다.

전반 10분 맨시티가 먼저 앞서나갔다. 골키퍼 나바스가 롱패스로 전방 측면으로 침투하는 진첸코에게 바로 연결했고, 진첸코가 중앙 빈 공간의 케빈 데브라이너에게 패스해 슈팅까지 이어졌으나 수비 벽에 막혔다. 하지만 세컨볼이 오른쪽 측면의 마레즈에게 연결됐고, 마레즈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키며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 ⓒAFPBBNews = News1
2점차 탈락 위기에 빠진 PSG는 이후 거세게 맨시티를 몰아쳤다. 전반 16분 마르퀴뇨스의 헤더가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는 불운을 맞았고, 43분에는 에레라의 크로스가 수비벽에 막히며 무산됐다. 결국 1-0 맨시티가 앞선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전 초반은 팽팽했다. 경기장을 뒤덮었던 우박이 거의 다 치워진 가운데 선수들도 정상적인 플레이를 펼칠 수 있었고, 팽팽한 중원 싸움으로 경기를 전개해 나갔다. 후반 9분 포든의 중거리포가 골키퍼 선방에 막혔고, 이후 역습에 나선 PSG가 네이마르의 슈팅으로 동점을 노렸으나 수비벽에 막혔다.

하지만 맨시티가 1점을 더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후반 18분 역습 상황에서 케빈 더 브라위너와 포든이 2대1 패스로 PSG의 측면을 허문 뒤, 포든이 반대쪽 측면의 마레즈에게 연결, 마레즈가 PSG의 골문을 열어제끼며 2-0으로 달아났다.

승부는 완전히 기울었다. 후반 23분 디 마리아가 페르난지뉴와 시비가 붙으며 고의적으로 다리를 가격했고, 결국 레드 카드를 받고 퇴장을 당하며 승부의 추가 완전히 기울었다. 이후 맨시티의 파상공세가 계속됐고, 후반 32분 포든과 케빈 데 브라위너의 슈팅이 각각 골대를 맞고 빗나가며 무산됐다.

결국 승부는 맨시티의 2-0 승리로 끝이 났고, 맨시티가 챔스 결승전에 진출했다.

  • 정리 및 그래픽=윤승재 기자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