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개아웃 중 8개가 삼진’… 양현종, 어떻게 탈삼진 기계됐나[스한 이슈人]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6 12:16:48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1회 시작과 동시에 세 타자 연속 삼진. 2회 피홈런 이후 3회까지 네 타자 연속 삼진. 3.1이닝동안 10개의 아웃카운트 중 삼진이 무려 8개.

정말 삼진에 관해서만큼은 엄청난 선발 데뷔전을 보낸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은 KBO리그 때와는 다르게 오히려 메이저리그에서 탈삼진 기계가 됐다.

양현종은 6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3.1이닝동안 66구를 던져 1실점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8탈삼진 투구를 한 후 4회말 1사 만루상황에서 존 킹으로 교체되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후 킹이 추가실점없이 막아 3.1이닝 1실점으로 고정됐고 1-1 상황에서 내려왔기에 노디시전 경기가 됐다. 텍사스는 3-1로 승리했고 양현종의 평균자책점은 기존 2.08에서 2.25가 됐다.

이날 양현종은 1회 시작과 동시에 세 타자 연속 삼진을 잡으며 엄청난 1회를 보냈다. 2회 비록 미치 가버에게 솔로포를 허용했지만 이후 네 타자 연속 삼진을 잡았고 4회 무사 만루의 위기에 놓인 후 삼진 하나만 잡고 투수 교체되며 이날 임무를 마쳤다.

양현종의 투구 중 가장 놀라웠던 것은 역시 탈삼진이었다. 3.1이닝 10개의 아웃 카운트 중 무려 8개를 삼진으로 잡아냈다. 여기에 또 놀라운 것은 8개의 탈삼진 중 7개가 헛스윙 삼진이었다는 것이다. 이날 양현종은 패스트볼로 5개, 체인지업으로 8개, 슬라이더로 2개의 헛스윙을 이끌어내며 15타자를 상대해 15개의 헛스윙을 잡아냈다.

양현종의 속구-체인지업 조합은 가뜩이나 큰 타구를 노리는 미네소타 타자들의 방망이가 나오도록 제대로 유인한 것. 고작 3.1이닝만에 15개의 비정상적인 헛스윙과 10개의 아웃카운트 중 8개나 탈삼진을 잡아낸 것은 냉정하게 미네소타 타자들이 양현종의 공을 만만하게 봤다가 크게 당한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그도 그럴 것이 양현종은 KBO리그 14년동안 1986이닝을 던져 1673탈삼진(이닝당 0.84개)을 잡아냈다. 물론 많은 수치지만 이닝당 하나가 되지 않는 탈삼진을 잡던 선수.

1269이닝에 1238탈삼진(이닝당 0.97개)의 KBO리그 시절 류현진, 1673.2이닝동안 1456탈삼진(이닝당 0.87개)을 잡은 김광현보다도 이닝당 탈삼진이 떨어지던 양현종은 오히려 메이저리그에서 3.1이닝만에 8탈삼진을 잡아 불펜 등판 두 번을 포함해 12이닝 13탈심진을 잡게 됐다.

물론 이런 비정상적인 수치가 계속될리는 없다. 앞으로 양현종에 대한 분석이 이뤄지고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에 헛스윙 비율이 줄어들면서 탈삼진율도 줄어들 수밖에 없다. 시즌 초반, 정보가 많지 않은 투수에게서 오는 낯섦이 양현종의 비정상적인 탈삼진과 헛스윙의 큰 요인 중 하나겠지만 분명한건 그럼에도 양현종의 뛰어난 초반 페이스와 속구와 체인지업이 충분히 메이저리그에서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는 것이다.

-스한 이슈人 : 바로 이 사람이 이슈메이커. 잘하거나 혹은 못하거나, 때로는 너무 튀어서 주인공이 될 만한 인물을 집중 조명합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