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사 그자체'가 된 손흥민, 자신을 넘어 차범근에 왔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09 06:00:26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해외축구에서만큼은 손흥민은 모든 부분에서 한국 축구사를 새로 쓰게 됐다. 개인 최다이자 한국인 한시즌 최다골 기록(22골), 한시즌 ‘리그’ 최다골은 차범근의 35년전 17골 기록과 동률. 이미 통산 최다골 등 모든 기록을 점령 중인 손흥민은 리즈 유나이티드전 득점으로 한국 축구사를 새롭게 썼다.

  • ⓒAFPBBNews = News1 ⓒ스포츠코리아
토트넘 훗스퍼는 8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30분 영국 웨스트요크셔주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 원정경기에서 손흥민의 득점에도 1-3으로 패하고 말았다.

전반 13분만에 왼쪽에서 크로스 이후 토트넘 수비수 세르히오 레길론의 발에맞고 자책골이 될뻔한 것을 위고 요리스 골키퍼가 막았지만 맞고 나온 공을 리즈의 스튜어트 댈러스가 밀어넣으며 토트넘은 0-1로 끌려갔다.

전반 25분 중앙에서 델리 알리의 절묘한 스루패스를 이어받은 손흥민은 공간을 파고들어 골키퍼 일대일 기회를 잡았고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어냈다.

그러나 전반 42분 또 다시 토트넘의 오른쪽이 무너졌고 리즈는 왼쪽에서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려 리즈의 공격수 패트릭 뱀포드가 문전에서 가볍게 밀어넣어 1-2로 차이가 벌어진채 전반전을 마쳤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전 맹공에도 더 이상 득점하지 못했고 오히려 후반 39분 리즈에게 역습을 얻어맞고 교체선수 로드리고 모레노에게 쐐기골을 허용하며 1-3으로 패했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으로 한국선수의 유럽 한시즌 최다골(22골)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자신이 2015~2016시즌에 세운 47경기 21골이었지만 48경기 22골이 됐다. 손흥민 이전에는 차범근이 38경기 19골(1985~1986시즌)의 기록을 가지고 있었다.

22골이 모든 대회(리그, 유럽컵대회, 국내컵대회)를 통틀어 기록한 득점이라면 EPL 리그 한정으로만 17골을 넣은 것 역시 한국축구사를 새로 쓴 기록이 됐다. 차범근이 1985~1986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17골을 넣었던 기록에 35년만에 동률을 이룬 것이다. 35년간 수많은 한국 선수들이 유럽리그에 도전했지만 손흥민이 드디어 어깨를 나란히 한 것.

  • ⓒAFPBBNews = News1
이미 손흥민은 차범근이 가지고 있던 통산 최다경기이자 최다골인 372경기 121골을 현재까지 442경기 156골로 넘어섰었다. 리그 득점 기록도 차범근의 98골을 111득점으로 오래전에 넘어섰다.

물론 차범근은 20대 중후반에 유럽에 진출했고 손흥민은 10대 후반부터 뛰었기에 직접적 비교는 어렵다. 또한 손흥민이 분데스리가와 EPL에 걸쳐 뛰었고 차범근은 당대 최고리그였던 분데스리가에서만 뛰었던 것도 다르다. 하지만 손흥민은 이제 한국 축구의 유럽리그와 관련된 모든 기록에서 최정점에 서게 됐다. 심지어 도움 기록마저 1위다. 오직 국가대표 커리어만 차범근에게 부족할 뿐이다.

한국 축구의 해외 진출을 정리한 통계책이 나온다면 손흥민의 이름은 모두 최상단에 위치하게 됐다. 어떤 기록도 1위가 아닌 것이 없게 만든 8일 손흥민의 리즈전 득점이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