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국진♥강수지 연애 비하인드 "처음엔 마음 없어"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11 14:08:04
SBS '불타는 청춘' 원년 멤버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11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가수 강수지, 김완선, 신효범 등 원년 멤버들이 총출동한 '추억의 동창회'가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청춘들은 비가 내리는 공기 맑은 강원도 홍천으로 여행을 떠났다. 오랜만에 재회한 이모, 이모부 커플답게 신효범은 김도균을 만나자마자 "여보"라고 우렁차게 외치며 반가움을 나타냈다. 이어 요즘 연애하냐며 얼굴이 좋아졌다고 안부를 물었고, 김도균은 여자친구가 아닌 '유산균' 때문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마 스케줄로 인해 오랜만에 돌아온 김광규도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하지만 그의 어색해하는 행동에 청춘들은 "이제 그만 겉돌고 불청 안으로 들어오라"고 놀렸고, 계속해서 어울리지 못하고 겉도는 김광규 모습에 청춘들은 혼자인 게 익숙해졌냐고 물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불청 원년 멤버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강수지와 김완선 역시 오랜만에 등장했다. 최성국은 '내가 막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불청에 처음 왔을 때가 생각난다며 '새친구'로 왔을 때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백두산'의 기타 천재 김도균과 '갈채'의 최용준은 깜짝 즉흥 잼 연주도 선보였다. 비가 부슬부슬 내리는 풍경과 어울리는 두 사람의 즉흥 연주는 청춘들의 마음을 울렸고, 감동의 눈물을 흘리는 청춘도 있었다.

'첫 공식 커플'인 김국진, 강수지의 연애 비하인드도 공개된다. 오랜만에 만난 청춘들은 각자의 첫 촬영 당시를 떠올리며 회포를 풀기 시작했고, 이야기를 나누던 도중 김광규는 "여기서 성공한 사람은 수지뿐"이라며 씁쓸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치와와 부부의 탄생을 옆에서 지켜봤던 원년 멤버들은 강수지와 김국진 중 누가 먼저 좋아했을지 추측하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신효범은 "촬영 당시 수지가 국진오빠를 너무 좋아하는 것 같았다"고 얘기했고, 이에 강수지는 정색하며 "좋아하는 마음이 전혀 없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연애 이야기를 듣던 중, 김도균은 불청의 기획 의도가 "중년 솔로 친구 찾기"라며 질투심 섞인 불만을 토로했다. 최용준도 "친구를 찾으라고 했는데 짝을 찾은 건 잘못된 것"이라며 억울한 기색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불타는 청춘'은 11일 오후 10시 15분 방송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