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투수가 추가 2실점… 김광현, 3.1이닝 4실점(종합)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5-17 09:36:57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을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이 강판시켰다. 밀어내기 볼넷으로 김하성은 타점, 김광현은 2실점째를 하자 김광현이 강판됐고 김광현은 3.1이닝 4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김광현은 1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8시 8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등판해 3.1이닝동안 71구를 던져 2실점 3피안타 3볼넷 3탈삼진 투구를 했다. 1사 만루에서 내려왔고 불펜에서 추가 2실점을 해 책임주자로 인해 결국 3.1이닝 4실점을 기록하게 됐다.

샌디에이고 7번 유격수로 나온 김하성은 1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한 상황이다.

선발투수 김광현은 1,2회를 삼자범퇴로 모두 막은 후 3회말 선두타자로 샌디에이고의 7번 유격수 김하성을 상대했다. 올시즌 첫 한국인 투타 맞대결.

김하성은 무려 8구 풀카운트 승부까지 갈 정도로 끈질기게 버텼다. 파울만 무려 4번을 만들며 김광현의 공을 커트해냈다. 하지만 8구째 공을 김광현이 바깥쪽 높은 곳에 던졌고 김하성은 이 공에 헛스윙 삼진을 당하고 말았다.

김광현은 투수 라이언 웨더에게 안타를 주긴 했지만 3회 모든 아웃카운트를 삼진으로 잡으며 3회까지 무실점으로 완벽한 투구를 이어갔다.

세인트루이스 타선은 1회부터 2점을 뽑았고 2회초에는 샌디에이고 유격수 김하성의 수비 송구 실책으로 에드문도 소사가 출루했고 김광현이 번트를 댔지만 김하성이 매니 마차도의 송구를 잡아 김광현의 주자 포스타웃을 시켜 김광현의 번트가 의미없어진 상황을 만들기도 했다.

4회가 승부처였다. 김광현은 선두타자 매니 마차도와의 승부에서 3루 땅볼을 유도햇지만 믿었던 3루수 놀란 아레나도의 송구실책으로 출루시켰고 이어 제이크 크로넨워스를 병살타로 잡을 2루땅볼을 유도했다. 하지만 2루수 토미 에드만이 마차도를 태그 아웃하고 1루로 던지려다 마차도에 걸려 넘어지며 아웃 카운트 하나를 놓치고 말았다.

결국 아웃 카운트를 두 개나 놓친 김광현은 1사 1루에서 볼넷을 내주고 오스틴 놀라에게 중전안타까지 주며 1사 만루 위기에 놓였다. 6번 마르카노와의 승부에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첫 실점을 했고 여전히 1사 만루 위기에서 하필 김하성을 마주하게 된다. 김하성 입장에서도, 김광현 입장에서도 절대 질 수 없는 운명의 장난 같은 승부였다.

이 승부에서 두 선수는 또 다시 풀카운트 승부를 펼쳤다. 6구 승부 끝에 김하성은 끝내 볼넷을 골라내며 또 다시 밀어내기 볼넷으로 득점이 나왔다. 김하성의 타점이자 김광현의 실점.

결국 이 승부를 끝으로 김광현은 강판되고 말았다. 김광현을 구원하기 위해 올라온 헤네시스 카브레라가 희생플라이에 1타점 우전 적시타를 맞으며 김광현은 추가 2실점을 더 기록하게 됐다. 카브레라는 그나마 3루주자 김하성은 홈 플레이트를 밟지 못하게 하며 4회를 마쳤다.

세인트루이스는 2-4로 역전 당했다. 김광현은 3.1이닝 4실점으로 이날 경기를 마치게 됐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