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 일반인과 복싱 한번에 가볍게 1000억 벌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07 12:40:24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50승 무패의 전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4·미국)가 2300만 유튜버인 ‘일반인’ 로건 폴(26·미국)의 승부를 통해 가볍게 1000억원 가량을 벌었다.

메이웨더는 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의 하드록 스타디움에서 로건 폴과의 복싱 경기에서 8라운드 경기 후 무승부를 거뒀다.

이번 대결은 프로 전적이 남지 않는 3분 8라운드 시범 경기로 무승부일 경우 판정도 하지 않는다.

메이웨더는 1,2라운드 다소 불안한 경기를 했지만 3라운드부터 상대가 지치자 압도적인 경기운영을 했다. 문제는 프로인 메이웨더가 KO를 시키지 못한채 8라운드가 종료됐다는 점이기에 메이웨더는 비겨도 진 것 같고, 폴은 비겨도 이긴 것 같은 승부였다.

메이웨더는 지난 6일 TMZ 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페이퍼뷰(PPV) 수입을 제외하고 3000만달러(약 335억원) 이상을 벌 것"이라고 말하더니 "모든 수입을 합하면 5000만(약 558억원)에서 1억달러(약 1116억원) 사이가 된다"고 밝힌바 있다.

실제로 이 경기는 미국에서 돈을 내야만 볼 수 있는 페이퍼뷰 경기였다. 가격은 49.99달러(약 5만 6000원)였다.

미국 스포츠매체 스포츠키다는 “메이웨더가 도박으로 진 빚이 무려 4000만파운드(580억원)에 이른다”면서 “이를 갚기 위해 로건 폴과 경기를 하는 것 같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유튜버’로 유명세가 중요한 폴은 원하던 유명세를 얻었다. 그리고 메이웨더는 원하던 돈을 벌었다. 이미 대결 전부터 서로 원하는 것을 얻었던 경기였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