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욱 2골-정상빈 데뷔골' 한국, 스리랑카에 5-0 대승[월드컵 2차예선]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09 21:52:21
[스포츠한국 고양=이재호 기자] 파울루 벤투호가 스리랑카에게도 5-0 승리를 거두며 두 경기 연속 5-0 대승을 거두며 사실상 최종예선행을 확정했다.

대한민국 남자축구대표팀은 9일 오후 8시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5차전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김신욱의 2골과 정상빈의 A매치 데뷔전 5분만에 득점으로 5-0 대승을 거뒀다.

  • 연합뉴스 제공
축구대표팀은 손흥민, 황의조 등을 제외한 로테이션 멤버로 돌렸다. 골키퍼 조현우, 이기제-박지수-원두재-김태환, 수비형 미드필더 손준호, 공격형 미드필더 남태희, 이동경, 윙어 송민규, 황희찬, 최전방 김신욱으로 4-1-4-1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주장 완장은 김신욱이 찼다.

김신욱은 전반 15분 손준호의 긴 패스를 이어받은 남태희가 헤딩으로 떨구자 넘어지며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골을 넣고 김신욱은 바로 기쁨의 세리머니를 하지 않았다. 그리고 벤치에서 준비한 유상철 감독의 이름이 박힌 6번 한국대표팀 유니폼을 들고 추모하는 세리머니를 했다.

전반 22분에는 왼쪽에서 송민규의 컷백 크로스를 이동경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만들었다. 전반 43분에는 황희찬이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김신욱이 키커로 나서 세 번째 골을 만들며 전반전을 3-0으로 앞선채 마쳤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대표팀은 김민재, 권창훈이 교체투입 했다. 후반 7분에는 오른쪽에서 이기제가 왼발로 문전으로 붙인 프리킥을 스리랑카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고 흐른 공을 황희찬이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4-0을 만들었다.

후반 11분에는 스리랑카의 8번 아시쿠르 라후만이 경고누적 퇴장을 당하며 한국은 수적우위까지 섰다. 후반 26분에는 정상빈과 강상우가 교체투입되며 A매치 데뷔전을 가졌다. 정상빈은 교체투입 5분만에 이동경의 중거리 슈팅에 문전에서 감각적으로 발을 갖다대 방향을 바꿔 A매치 데뷔골을 신고했다.

후반 35분에는 수비수 김영빈까지 교체투입되며 벤투호에 선발된 모든 필드 플레이어들이 출전했다. 김영빈도 A매치 데뷔전이었다. 한국은 더 이상의 득점없이 5-0 대승을 확정했다. 5일 투르크메니스타전도 5-0으로 이긴 후 두 경기 연속 5-0 승리다.

주장 김신욱이 2골, 이동경이 1골 1도움, 황희찬과 정상빈이 1골, 송민규와 남태희가 1도움씩을 기록했다.

  • 연합뉴스 제공
이날 승리로 한국은 5경기 4승1무로 승점 13점으로 2위 레바논의 승점 10점을 따돌려 단독 1위를 공고히 했다. 최소 조 2위는 확보했고 레바논전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조 1위를 확정하고, 패하더라도 9점차로 패하지 않는 이상 조 1위로 아시아 최종예선에 진출하게 된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