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3일 레바논전에서 9점차패 아니면 조 1위 최종예선행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09 21:53:01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고양=이재호 기자] 한국 남자 축구가 오는 13일 열리는 레바논전에서 9점차로 지지 않는 이상 조 1위로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 조 1위로 진출하게 된다.

대한민국 남자축구대표팀은 9일 오후 8시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5차전 스리랑카와의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김신욱이 전반 15분과 43분 골을 넣고 이동경이 전반 22분, 황희찬이 후반 7분, 정상빈이 후반 32분 득점하며 투크르메니스탄전에 이어 두 경기 연속 5-0 승리를 거뒀다. 주장 김신욱이 2골, 이동경이 1골 1도움, 황희찬과 정상빈이 1골, 송민규와 남태희가 1도움씩을 기록했다.

이미 경기 직전 레바논과 투르크메니스탄의 경기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이 3-2로 승리하며 조 1위를 지켜낸 한국은 스리랑카전에서 승리하며 4승 1무로 승점 13점이 됐다.

2위 레바논이 3승 1무 1패로 승점 10점이며 10득점, 6실점으로 골득실은 +4점이다. 3위 투르크메니스탄은 이미 6경기를 모두 마친 상황에서 3승 3패승점 9점으로 3위가 확정됐다. 스리랑카도 6전 전패로 4위가 확정됐다.

이제 한국은 오는 1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레바논전에서 무승부만 거둬도 승점에서 앞서 조 1위로 최종예선에 오른다. 만약 패해 같은 승점 13점 동률이 된다 할지라도 5차전까지 한 상황에서 한국은 득실차가 +20점, 레바논은 +4점이기에 맞대결에서 9점차로만 패하지 않는 이상 한국은 조 1위로 아시아 최종예선에 나가게 된다.

A~H조까지 총 8개조로 나뉜 2차예선은 각 조의 1위와 2위 상위 4팀(개최국 카타르가 조 1위이기에 조 2위 상위 5개팀)이 최종예선에 진출한다. 최종예선에서는 조 추첨을 통해 A,B 두 개조로 나눠 홈&어웨이로 10경기를 치러 승점-골득실 순으로 순위를 정한다. 각조 1,2위가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고(카타르가 1,2위일 경우 3위팀도 가능) 3위팀끼리 붙어 승자가 대륙간 플레이오프 진출 티켓을 따내게 된다. 2022 월드컵은 아시아에는 개최국 카타르를 빼도 4.5장의 티켓이 주어진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