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릭 지터, 드디어 MLB 명예의 전당 오른다… 9월 입회식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leno0910@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10 11:14:44
  • 데릭 지터.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남궁휘 기자] 뉴욕 양키스 전설인 데릭 지터가 미국 메이저리그(MLB) 명예의 전당에 드디어 입성한다.

MLB 명예의 전당은 10일(한국시간) "9월 9일 뉴욕 쿠퍼스타운에서 입회식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터는 지난해 1월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를 통해 만장일치에서 딱 1장 모자라는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명예의 전당 입회가 결정된 것.

그러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여파로 지난해 입회식이 취소됐었다. 이는 입회자가 없던 1960년 이후 60년 만이었다.

이번 입회식에는 지터와 함께 콜로라도 로키스의 간판타자 래리 워커와 메이저리그 선수노조(MLBPA) 초대 위원장인 마빈 밀러, 올스타 출신 포수 테드 시먼스도 명예의 전당 입회식을 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는 명예의 전당 헌액 기준을 넘지 대상자가 없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