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ESG위원회 '男·60대·교수' 대다수
경제산업부 임현지 기자 limhj@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11 10:31:04
전경련 '30대 그룹 ESG위원회 구성·운영 현황'
  • 자료=전경련 제공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최근 국내 대기업에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이 확산되는 가운데 30대 기업 ESG위원회 대다수는 남성, 60대, 교수가 주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30대 그룹 ESG위원회 구성·운영 현황’ 보고서를 통해 ESG위원회 10명 중 9명이 남성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기업지배구조보고서 등 관련 공시를 통해 30대 그룹 중 이사회 내 ESG위원회가 설치된 16개 그룹 51개사 위원장 및 위원 207명의 주요경력, 연령대, 성별 등 인적 사항을 분석한 결과다.

위원들의 연령대는 60대가 50.2%, 50대는 38.2%로 50~60대 장년층이 88.4%를 차지했다. 최연소 위원은 32세 박새롬 성신여대 융합보안공학과 교수(카카오)였다.

주요 경력으로는 교수직이 40.1%(83명)로 가장 많았고 기업인(33.3%), 고위공직자(11.6%), 법조인(8.7%)이 그 뒤를 이었다.

교수직을 수행하고 있는 학교는 서울대(22명), 고려대(15명), 연세대(7명)가 주를 이루었다. 전공분야는 경영학(35명), 법학(12명), 공학(12명), 경제학(11명) 등이 높았다.

성별은 남성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207명 중 남성은 181명(87.4%), 여성은 26명(12.6%)으로 약 9 대 1 비율이었다. 특히 위원장직을 맡은 여성은 전무했다.

여성 위원도 50대(53.8%)가 가장 많았으며 교수(69.2%) 위원 비율이 높았다.

ESG위원회 의무와 역할을 명시한 기업은 51개사 중 39개사였다. 공통적으로 명시한 권한은 ‘ESG 전략계획 수립’과 ‘주주권익 제고 및 보호’였다.

차별화된 사항을 규정한 기업들도 눈에 띄었다. 한화·포스코는 환경을 강조했으며, 현대중공업·카카오는 회사 내부 ESG 역량 강화를 규정했다. SK그룹은 위원회가 ESG 경영뿐 아니라 그룹 전반 주요 경영전략 사항도 검토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ESG라는 개념은 오래되지 않았으며 국내에서는 올해 들어 진척되는 분위기”라며 “이에 전문가 운용과 공개된 정보가 제한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들이 시간을 갖고 전문가 확보에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