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이닝 3실점 패전' 류현진 "홈런보다 2루타가 더 아쉬워"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11 13:13:41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은 피홈런보다 적시 2루타 내준 것을 더 아쉽게 생각했다.

류현진은 11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9시 10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95개.

2-3으로 뒤진 상태에서 마운드를 내려온 류현진은 팀이 2-5로 패하면서 패전을 면치 못했다. 시즌 4패(5승)째.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3.23에서 3.34로 소폭 상승했다.

직전 등판이었던 5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만루홈런 포함 5.2이닝 7실점이라는 시즌 최악의 투구로 패전투수가 된 류현진은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1위인 화이트삭스를 상대로 시즌 6승에 재도전했다. 하지만 이는 1회 초반 대량 실점으로 실패했다.

이날 류현진은 1회 3실점 한 후 추가 실점은 없었다. 2~6회를 완벽하게 막았다. 3번의 삼자범퇴 이닝을 기록했고, 1회 이후 시카고 타선에 단 2개의 안타만을 내줬다. 1회만 빼고 거의 완벽하게 마운드를 단단히 지켰다. 1회 대량 실점이 아니었다면 이날 승부가 다르게 흘러갈 수 있었다. 초반 흔들린 점이 패전의 원인이 된 셈이다.

1회 대량 실점 상황은 이러했다. 류현진은 선두타자 팀 앤더슨은 땅볼로 돌려세웠지만, 예르민 메르세데스에게 좌전 2루타를 얻어맞았다. 좌익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잡을 수 있나 싶었지만 타구는 펜스를 맞췄다. 1사 2루 상황에 놓인 류현진은 요안 몬카다는 중견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으로 처리하며 한숨 돌렸으나, 호세 아브레유에게 1타점 2루타를,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투런포를 허용하며 1회에만 3실점했다.

경기 후 류현진은 홈런보다 2루타를 내준 것을 더 아쉬워했다.

류현진은 “그랜달에게 구석으로 공을 던졌는데 홈런을 맞았다. 그랜달이 잘 친 것”이라고 인정한 후 “(1회 2사2루에서 내준) 호세 아브레우에게 던진 커터가 가운데로 몰려 맞은 2루타가 더 아쉽다”고 말했다.

오늘 체인지업이 날카롭지 못했던 것에 대해선 “다른 구종은 괜찮았는데 체인지업은 아직 나의 밸런스대로 던지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류현진은 토론토의 주전 포수 대니 잰슨이 부상으로 이탈해 ‘초보 투수’ 라일리 애덤스와 첫 호흡을 맞췄다.

류현진은 “경기 전 애덤스와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 잰슨도 애덤스에게 여러 조언을 했다”면서 “6이닝 동안 잘해줬다”며 부담을 가지고 포수 마스크를 썼을 애덤스를 감쌌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