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前동료’ 에릭센, 경기중 실신 충격… 경기 중단 결정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13 02:22:47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손흥민과 토트넘 훗스퍼에서 최고의 호흡을 맞췄던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경기 중 갑자기 실신을 해 전세계가 충격에 빠졌다. 경기는 중단됐다.

덴마크와 핀란드는 13일 오전(한국시간) 덴마크의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 도중 전반 막판 덴마크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쓰러지면서 경기를 중단한채 마쳤다.

전반 42분경 에릭센은 스로인을 받으러 가다 갑자기 쓰러졌다. 눈을 뜬채 의식없이 그라운드에 바로 쓰러졌고 놀란 선수들이 기도를 확보했고 의료진이 들어와 CPR을 했다. 하지만 에릭센은 깨어나질 못한채 의료진에 실려갔다.

선수들은 눈물을 흘렸고 UEFA는 곧 경기중단을 결정했다.

워낙 충격적인 에릭센의 실신에 전세계는 충격에 빠져있고 그의 무사귀환만을 바라고 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