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센 실신에 호날두-래시포드-알리송 등 “기도할게”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13 02:50:38
  • 호날두 SNS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충격적인 경기 중 실신에 전세계가 놀랐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 세계적인 축구스타들도 SNS를 통해 에릭센의 쾌유를 바랐다.

덴마크와 핀란드는 13일 오전(한국시간) 덴마크의 코펜하겐의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 도중 전반 막판 덴마크 미드필더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쓰러지면서 경기를 중단한채 마쳤다.

전반 42분경 에릭센은 스로인을 받으러 가다 갑자기 쓰러졌다. 눈을 뜬채 의식없이 그라운드에 바로 쓰러졌고 놀란 선수들이 기도를 확보했고 의료진이 들어와 CPR을 했다. 하지만 에릭센은 깨어나질 못한채 의료진에 실려갔다.

선수들은 눈물을 흘렸고 UEFA는 곧 경기중단을 결정했다. UEFA 측은 이후 "에릭센이 안정된 상태에서 병원에 후속됐다"며 상황을 전했다.

호날두는 자신의 SNS를 통해 “에릭센과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전세계 축구가 좋은 뉴스만 기다리고 있다. 에릭센과 다시 그라운드 위에서 만나길 고대하고 있다. 잘 버텨내길 바란다”고 했다.

마커스 래시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역시 SNS에 에릭센의 쾌유를 바라는 글을 남겼고 제시 린가드(웨스트햄)도 “에릭센과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모든게 괜찮길 바란다”고 했다.

리버풀의 골키퍼 알리송 베커 역시 “에릭센을 위해 기도하자”는 SNS 메시지를 남겼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