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도중 축구화 벗겨진 손흥민, 왜?[한국 레바논]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13 16:03:18
  • ⓒKBS2 중계방송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손흥민의 축구화가 상대 수비의 불필요한 몸싸움으로 벗겨지는 상황이 나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레바논과 H조 최종전을 치르고 있다. 전반은 0-1로 뒤진 채 마무리 됐다.

한국은 5경기 4승 1무(승점 13)로 조 선두에 올라와 있다. 사실상 1위를 확정 지었다.

지난 라운드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패한 레바논이 승점 10점을 유지하면서 한국은 이날 9골 이상 실점하며 패하지 않는 한 조 1위로 최종예선에 진출한다. 이미 최소 조2위를 확보해 놓은 한국은 최종예선행을 확정 지은 상태다.

한국은 레바논 전에 손흥민과 황의조 등을 출격시키며 이날 승리도 놓치지 않겠다는 생각이다.

그러나 선제골의 몫은 레바논의 것이었다. 전반 12분 역습 찬스를 내준 한국은 하산 알리사드에게 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박스 중앙에 있던 하산 알리사드는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이어받아 김영권의 수비 견제에도 불구하고 낮은 슈팅을 시도했다. 이는 골대를 맞고 그대로 한국 골문 안쪽으로 빨려들어갔다.

이후 한국은 다소 급하게 공격을 끌어가는 모습이었다. 주도권은 한국이 쥐는 양상으로 흘러갔지만, 공격 마무리가 다소 아쉬웠다.

선제골을 뽑아냈지만 한국의 파상공세를 막아내야 했던 레바논은 충돌이 크지 않은 몸싸움에도 오버 액션을 하며 시간 끌기에 나섰다.

이뿐만이 아니다. 불필요한 상황을 연출하며 손흥민을 괴롭했다. 전반 44분 공을 소유하지 않고 있던 손흥민은 공간 침투를 위해 돌아들어가려는 행동을 취했다. 그러나 이때 뒤에서 레바논의 주안 오우마리가 무리하게 손흥민을 마크했고, 손흥민의 축구화가 벗겨지고 말았다.

이 반칙으로 한국은 프리킥을 따냈지만 축구화가 벗겨질 정도로 선 넘는 레바논의 몸싸움은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