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민이 형 고마워!' 송민규, 레바논전 헤더 동점골 작렬(후반 1-1 진행중)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13 16:16:32
  •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송민규가 헤더 동점골을 터트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3일 오후 3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레바논과 H조 최종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전반전을 0-1로 뒤진 채 마무리 했지만, 송민규가 후반 5분 동점 헤더골을 터트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한국은 5경기 4승 1무(승점 13)로 조 선두에 올라와 있다. 사실상 1위를 확정 지었다.

지난 라운드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패한 레바논이 승점 10점을 유지하면서 한국은 이날 9골 이상 실점하며 패하지 않는 한 조 1위로 최종예선에 진출한다. 이미 최소 조2위를 확보해 놓은 한국은 최종예선행을 확정 지은 상태다.

한국은 레바논 전에 손흥민과 황의조 등을 출격시키며 이날 승리도 놓치지 않겠다는 생각이다.

선제골의 몫은 레바논의 것이었다. 전반 12분 역습 찬스를 내준 한국은 하산 알리사드에게 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박스 중앙에 있던 하산 알리사드는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이어받아 김영권의 수비 견제에도 불구하고 낮은 슈팅을 시도했다. 이는 골대를 맞고 그대로 한국 골문 안쪽으로 빨려들어갔다.

이후 한국은 다소 급하게 공격을 끌어가는 모습이었다. 주도권은 한국이 쥐는 양상으로 흘러갔지만, 공격 마무리가 다소 아쉬웠다.

그러나 후반 5분 한국은 기어코 동점골을 뽑아냈다. 코너킥에서 손흥민이 올려준 공에 송민규가 머리를 갖다대 경기에 균형을 맞추는 골을 터트렸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