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이나은 친언니 "진실 밝혀질 거라 믿었지만 핍박뿐…억측 내려놔주길"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6-14 00:10:58
  • 에이프릴 이나은 /사진=스포츠한국DB
에이프릴 이나은이 전 멤버 이현주를 따돌렸다는 의혹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나은의 친언니가 글을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나은의 친언니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평생 동안 봐 온 제 동생은 여리고 걱정이 많은 아이였기 때문에 이번 일로 혹여나 잘못된 선택을 하진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지내왔다"며 "사실이 아니기에 너무나도 거짓이었기에 기다리면 진실이 밝혀질 거라 간절히 믿었지만 돌아오는 건 모진 핍박뿐"이라고 억울한 심경을 전했다.

이나은의 친언니는 이나은이 현재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전한 뒤 "진실을 밝히는 게 이렇게 어려운 일인지는 몰랐다"고 밝혔다.

그는 '가해자들의 부모는 저와 제 부모님께 비난 문자를 보내오기도 했다'는 이현주의 주장에 대해 "저희 부모님은 연락처조차 모른다고 하신다"고 부인하고, "본인의 말이 맞다면 그에 대한 정확한 증거를 올려달라"고 요청했다.

  • 이나은 친언니 인스타그램
이나은이 과거 작성한 다이어리를 공개한 이나은의 친언니는 "그 당시에 제 동생은 너무나도 힘들어 했었고 지금도 그때의 기억을 마주하기 힘들어한다. 누군가를 왕따를 시킬 상황이 절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너무나도 어리고 여린 아이"라며 "조금만 억측과 편견을 내려놔달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앞서 이나은은 지난 11일 에이프릴 팬카페에 글을 올려 "많은 분이 사실과 다른 부분을 믿고 있어 더 이상의 억측을 막아야 하는 것도 팬들을 위한 제 역할이라 생각한다"며 "정말 그런 적이 없다, 아니다라는 한마디는 꼭 하고 싶었다"고 이현주 왕따설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같은 그룹의 이진솔 역시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분에게 지금까지 악의적인 마음을 품거나 악의적인 행동을 한 적이 전혀 없었다"며 이현주를 괴롭힌 적이 없다고 밝혔다.

  • AD

하루 동안 많이 본 기사

  • 이전
  • 다음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