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애자 사퇴 소식 들은 김연경 "배구 발전에 힘써주신 분인데…안타까운 마음"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8-13 14:56:15
  • 김연경 ⓒ김연경 SNS 캡처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 무리한 인터뷰 진행으로 직책을 내려 놓은 유애자 전 대한민국배구협회 홍보분과위원회 부위원장 소식을 접한 김연경이 "다시 힘내셔서 돌아오실 수 있길 바란다"고 했다.

김연경은 13일 자신의 SNS을 통해 "유애자 부위원장의 사퇴 소식을 들었습니다. 대표팀 선배님이시자 협회 임원으로 오랜시간 배구 발전과 홍보를 위해 힘써 주신분인데 안타까운 마음이 듭니다. 길지 않은 시간 안에 다시 힘내셔서 돌아오실 수 있길 바라겠습니다"고 전했다.

앞서 하루전 유애자 전 부위원장은 지난 9일 2020도쿄올림픽을 마치고 귀국한 여자배구대표팀 '주장' 김연경에게 포상금 질문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감사를 강요하는 듯한 질문으로 비난을 산 바 있다.

결국 3일 뒤인 12일 유애자 전 부위원장은 사퇴의사를 밝혔다.

유 전 부위원장은 배구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여자배구대표팀의 귀국 인터뷰 과정에서 선수들의 노력을 격려하고 배구 팬 여러분께 감사를 표현하는 자리였는데 제가 사려 깊지 못한 무리한 진행을 하여 배구를 사랑하시고 아껴주신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고 말하며 사태의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