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연승 무산' 김수철, 4년만의 복귀전서 박해진에 패하며 챔피언 실패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04 19:33:57
[스포츠한국 원주=이재호 기자] 4년만에 돌아온 김수철이 박해진에게 패하며 로드FC 페더급 챔피언 벨트를 내줬다.

4일 오후 4시부터 원주종합체육관에서는 로드FC 059 1부가 열렸다. 1부 전경기가 KO로 끝난 가운데 오후 6시부터는 메인 경기들인 2부가 시작됐다.

  • ⓒ로드FC
이날 경기 메인이벤트는 -65.5kg 페더급 챔피언전 김수철과 박해진의 경기. 김수철은 원챔피언십과 로드FC 밴텀급 챔피언 출신으로 일본 라이징온에서도 페더급 챔피언을 지낸 바 있다.

2017년 로드FC 밴텀급 챔피언에 오른 이후 은퇴를 선언했다 복귀전을 가지는 김수철은 10월 결혼을 앞두고 있어 이번 경기를 통해 결혼자금도 마련하겠다는 계획.

주짓수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인 박해진은 2015년 종합격투기 데뷔 후 7연승을 내달리기도 했던 선수. 2019년 페더급 타이틀전에서 10초만에 패한 아픔이 있지만 2년만에 다시 챔피언에 도전한다.

김수철은 초반부터 왼발 킥으로 상대의 하체를 공략했다. 박해진은 펀치를 김수철 안면에 꽂아넣었고 김수철은 계속해서 킥위주의 하체 공격을 하고 박해진은 펀치로 안면을 노리는 공격이 반복됐다.

김수철은 케이지 끝으로 몰아넣은뒤 잡아놓고 안면에 펀치를 가하기도 하며 조금씩 우위를 점했다. 1라운드 약 40여초를 남긴 상황에서 박해진의 왼손 훅이 김수철의 턱에 제대로 맞았고 김수철은 휘청였다. 이때 박해진은 곧바로 그라운드 싸움으로 몰고갔고 길로틴 쵸크를 시도했다. 1라운드 종료 10초가 남았다는 안내가 나왔지만 그 10초를 더 버티지 못했다. 김수철은 결국 초크에 당해 탭을 쳤고 박해진이 승리하며 페더급 챔피언에 올랐다.

김수철은 10초를 버티지 못해 4년이 걸린 복귀전에서 패했고 박해진은 지난 챔피언결정전 10초만에 패배를 딛고 챔피언 등극에 성공했다. 김수철은 무려 9연승을 달리고 있어 로드FC 최다 연승인 10연승에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 ⓒ로드FC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