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이닝 2실점' 김광현, '진땀' 세이브 달성…MLB 통산 2호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15 14:12:35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MLB) 개인 통산 두 번째 세이브를 수확했다.

김광현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21 MLB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 세인트루이스가 7-4로 앞선 11회말 팀의 8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1피안타 1볼넷 2실점(비자책)을 기록했다.

세인트루이스는 메츠를 7-6으로 누르고 4연승을 질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를 반 경기 차로 밀어내고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단독 2위로 올라섰다.

김광현은 '진땀 세이브'를 거뒀다.

승부치기 상황에서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주자를 2루에 있는 상황에서 첫 타자 마이클 콘포토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계속된 1사 3루에서는 피트 알론소에게 체인지업에 통타당해 우익수 키를 넘어가는 1타점 적시타를 얻어맞았다.

이어진 1사 2루에 몰린 김광현은 하비에르 바에스에겐 고의 볼넷을 내줬다. 상황은 1사 1,2로 바뀌었다. 이때 김광현은 제프 맥닐을 유격수 땅볼로 돌려세우며 한숨 돌렸다.

이제 상황은 2사 1,3루 상황. 케빈 필라의 빗맞은 타구는 김광현 왼쪽으로 흘렀다. 김광현은 재빠르게 1루에 던졌으나 송구에 정확도가 없었다. 빗나갔다. 결국 스코어는 7-6으로 세인트루이스가 한 점 차로 쫓기게 됐다.

다행히 동점을 허용하지 않고 김광현은 경기를 마쳤다. 계속된 2사 1, 2루에서 알베르트 알로마 주니어를 상대한 김광현은 땅볼로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챙겼다.

김광현이 메이저리그에서 세이브를 챙긴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7월 25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시즌 개막전에 마무리 투수로 등판한 김광현은 당시 1이닝 2피안타 2실점(1자책) 했지만, 팀 승리를 지키며 첫 세이브를 올렸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