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이석증으로 응급실行 "심한 상태, 입원 치료 권유 받아"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21 11:50:10
조민아가 심한 이석증으로 응급실에 실려간 사실을 밝혔다.

조민아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주 내내 어지럽고 구토 증상이 있었는데 갈수록 심해지더니 어제부터 순간순간 세상이 뒤집히는 거예요. 눈을 감아도 떠도 눈앞이 빙글빙글 돌고 머리를 조금만 움직여도 고꾸라질 듯이 고통스러워서 119에 실려 응급실에 갔는데 이석증이라고 하네요"라고 밝혔다.

이어 "출산 후에 골밀도가 저하되고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레이노 때처럼 혈류 상태가 많이 안 좋아졌다고 이석증 중에서도 심한 상태라 입원 치료를 권하셨어요. 나 혼자라면 당장 입원했겠지만 너무나도 어린 우리 강호가 눈에 밟혀서 그럴 수가 없었습니다. 입원 및 약물치료 병행 시 모유 수유를 끊어야 한다고 하셨거든요"라며 입원할 수 없었던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뇌혈류개선 약물과 어지럼증, 구토개선 약물을 링거로 맞아서 오늘은 직수를 못하지만 냉동해둔 게 있어서 정말 다행"이라며 "나 아픈 것보다 우는 아기 바로 젖을 물려주지 못하는 게 더 마음이 아파요. 모든 건 생각하기 나름이고 마음먹은 만큼 행복해진다고 믿어요. 이 정도만 아픈 게 어디예요. 그쵸. 출산 후 가슴에 혹이 생기고 산후풍에 이석증까지 오면서 몸 상태가 많이 안 좋지만 내가 건강해야 우리 가족이 행복할 수 있으니 건강해질 거예요. 응원해주세요"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강호 엄마니까 조민아 답게 뭐든 이겨낼게요"라며 "모두들 가족과 함께 따뜻한 추석 보내시길 바라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해 6세 연상의 피트니스 센터 CEO와 혼인 신고를 마치고 법적 부부가 됐음을 알린 바 있다. 올해 2월 결혼식을 올렸고 지난 6월 득남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