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손흥민과 황희찬, 선발출전해 맞붙는다” 예상[토트넘-울버햄튼]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22 10:24:14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토트넘 훗스퍼와 울버햄튼 원더러스의 카라바오컵(리그컵) 경기를 앞두고 외신에서 손흥민과 황희찬이 선발출전해 서로 맞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토트넘과 울버햄튼은 23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3시 45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2021~2022 카라바오컵(리그컵) 3라운드 경기를 가진다.

  • ⓒAFPBBNews = News1
프리미어리그 팀간에 리그컵 초반 라운드에서 만났기에 서로 물러날 수 없다. 하지만 토트넘 입장에서는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경기도 있는 상황에서 일정이 매우 빡빡하다.

주말 첼시전을 통해 부상 복귀전을 가진 손흥민과 서서히 출전시간을 늘리고 있는 황희찬이 나올지도 한국 팬들에게 관심사다.

외신에서는 손흥민과 황희찬 모두 선발출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브닝스탠다드, 스포츠스키다, 90min 등은 모두 토트넘 예상 베스트11에 손흥민의 이름을 포함시켰다. 더하드태클은 토트넘 베스트11에 손흥민을, 울버햄튼 베스트11에 황희찬을 이름 올렸다. 황희찬은 파비우 실바, 아다마 트라오레와 함께 3톱을 맡으며 왼쪽 윙포워드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스포츠몰 역시 같은 예상을 했다.

후스코어드 닷컴도 황희찬과 손흥민이 동시에 선발출전해 맞대결을 펼칠 것으로 예상했다. 결국 대부분의 매체에서 토트넘의 손흥민과 울버햄튼의 황희찬이 선발로 나서 맞대결을 가질 수밖에 없음을 예상하고 있는 셈이다.

  • ⓒ대한축구협회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