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태양' 남궁민, 김지은과 공조 시작…화양파 실체 확인할까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24 23:30:56
'검은태양' 남궁민이 김지은과 공조를 시작했다.

24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서는 한지혁(남궁민)이 파트너 유제이(김지은)와 공조를 하게된 모습이 담겼다.

이날 한지혁은 파트너 유제이를 불렀고, 이전에 건넨 사진의 입수 경로를 물었다. 동시에 "위선에 보고 늦춰달라고 부탁해달라"고 했고 유제이는 "어떤 일인지 설명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한지혁은 "1년 전 중국에서 사고가 있었고,의도치 않게 조직과 연관됐다. 개인적인 감정이 섞인 일이라 내 손에서 마무리하려 한다"고 말했고, 유제이는 "저도 같이하게 해달라"며 힘을 합치게 됐다.

한편 이후 한지혁은 중국 국가안전부 요원 린웨이에 대해 물으며 "돌아갈 곳 없는 화양파가 괜히 여기 와 있는 건 아닐것"이라며 "뒤에서 움직이는 백모사가 있었다. 마약 밀수 무기 장악 중인 인물. 범죄자 위에 범죄자. 하지만 신상정보 없다"고 말해 난관을 예고했다.

한편, '검은태양'은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매주 금, 토 밤 10시 방송된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