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괴한에게서 신민아 구했다…뒤늦은 이상이 '허탈'('갯마을')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26 22:11:21
  •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가 괴한의 습격을 받은 신민아를 구해냈다.

2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괴한의 습격을 받은 윤혜진(신민아)을 구하는 홍두식(김선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혜진은 퇴근 후 집에 돌아갔다가 뒤따라 들어온 괴한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

그는 괴한 몰래 등 뒤로 휴대폰을 조작하려 했지만 이를 눈치챈 괴한은 주변에 있던 물건을 던졌고, 놀란 윤혜진은 휴대폰을 떨어뜨리고 말았다.

괴한이 윤혜진을 덮치려던 일촉즉발의 순간 누군가 윤혜진의 집 문을 열려 했다.

현관문을 확인하려던 괴한은 "나쁜 놈 잡기 좋은 밤이다"란 말과 함께 등장한 홍두식에게 제압당했다.

홍두식은 윤혜진을 안심시킨 뒤 경찰에 신고하려다 윤혜진에게 달려드는 괴한의 칼에 찔렸다. 윤혜진을 구한 홍두식은 괴한과 몸싸움을 벌였고, 윤혜진도 이에 합세해 괴한을 발로 차 쓰러뜨렸다.

병원에 간 윤혜진은 팔을 다친 홍두식의 모습에 마음이 아파 눈물을 흘렸다. 반면 홍두식은 윤혜진의 팔에 든 멍을 가리키며 크게 걱정했다.

뒤늦게 달려온 지성현(이상이)은 상황을 파악한 뒤 안심하면서도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바로 서울에 돌아가야 한다면서 홍두식에게 "혜진이 구해줘서 고맙다"고 말하고는 자리를 떠났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나온 홍두식은 윤혜진의 집이 엉망이 된 점을 들어 자신의 집에 가자고 슬쩍 제안했다.

두 사람은 어색한 분위기에서 홍두식의 집에 도착했다. 홍두식은 편한 옷을 찾는 윤혜진에게 자신의 옷을 줬다.

그는 자신의 옷을 입고 나온 윤혜진을 보고 다시 한번 반한 듯 잠시 넋을 잃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