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역사 썼다!' 최경주, PGA 시니어 투어서 '한국인 최초' 우승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27 09:21:43
  • 최경주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한국 남자 골프 레전드' 최경주(51)가 역사를 썼다. 한국인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최경주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총상금 22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솎아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가 된 최경주는 공동 2위 선수들을 2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최경주는 50세 이상 선수들이 출전하는 PGA 챔피언스 투어 무대에서 한국인 첫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우승 상금은 33만 달러(약 3억8천만원)다.

2002년 5월 컴팩 클래식에서 우승, 한국인 최초로 PGA 정규 투어 대회 챔피언에 오른 바 있는 최경주는 시니어 무대에서도 한국인 첫 우승 쾌거를 달성하는 새역사를 썼다.

지난주 샌퍼드 인터내셔널에서 연장 접전 끝에 준우승했던 최경주는 1주일 만에 그 아쉬움을 털어냈다.

2012년 10월 자신이 호스트로 나섰던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CJ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9년 만에 공식 대회에서 우승한 최경주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