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첫 PGA 챔피언스투어 제패' 최경주 "언제나 어려운 첫 우승, 더욱 기쁘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27 10:44:14
  • 최경주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정말 우승하고 싶었다."

'한국 남자 골프 레전드' 최경주(51)가 역사를 썼다. 한국인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 투어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최경주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의 페블비치 골프 링크스(파72)에서 열린 PGA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총상금 220만 달러)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솎아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가 된 최경주는 공동 2위 선수들을 2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최경주는 50세 이상 선수들이 출전하는 PGA 챔피언스 투어 무대에서 한국인 첫 우승의 주인공이 됐다. 우승 상금은 33만 달러(약 3억8천만원)다.

2002년 5월 컴팩 클래식에서 우승, 한국인 최초로 PGA 정규 투어 대회 챔피언에 오른 바 있는 최경주는 시니어 무대에서도 한국인 첫 우승 쾌거를 달성하는 새역사를 썼다.

지난주 샌퍼드 인터내셔널에서 연장 접전 끝에 준우승했던 최경주는 1주일 만에 그 아쉬움을 털어냈다.

2012년 10월 자신이 호스트로 나섰던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CJ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9년 만에 공식 대회에서 우승한 최경주다.

다음은 최경주 인터뷰 전문

▲ PGA 투어 챔피언스: PGA 투어 챔피언스의 한국인 첫 우승자가 되었는데, 소감은?

최경주: 마지막으로 우승한 게 13년 전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었다. 정말 우승을 다시 하고 싶었다. 이런 우승을 여기 페블비치에서 할 수 있어서 정말 특별하고 기쁘다. 매 경기를 뛸 때마다 우승을 간절히 원했고, 그걸 이루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지금 정말 기쁘고, 가슴이 벅차오른다. 이 순간을 위해 많은 기도를 했는데, 그게 이루어진 것 같다.

▲ PGA 투어 챔피언스: 지난 PGA 투어의 8승과 비교하면 어떤가? 같은 느낌인가?

최경주: 물론이다. 여기에서 우승도 똑같은 우승이다. 시니어 투어에서의 우승도 매우 어렵다. 특히 첫 우승은 더 어렵고, 그래서 더욱더 기쁘다. 2002년에 미국에서 PGA 투어 첫 우승을 했는데, 그때와 똑같은 기분이고, 똑같이 기쁘다. 언제나 처음 우승이 어렵고, 두 번째, 세 번째는 첫 우승보다는 쉬운 것 같다.

▲ PGA 투어 챔피언스: 9년 만에 우승인데, 어떤 기분인가?

최경주: 항상 열심히 준비하면서 시합을 뛴다는 마음가짐으로 투어 생활을 했다. 신체적인 활동이 예전하고는 다르기 때문에, 더 열심히 운동하고, 치료도 받으면서 몸을 만들고 준비하면서 때를 기다렸던 것 같다. 2년 전에는 몸 상태가 가장 안 좋았고, 작년부터 조금씩 회복하기 시작했다. 작년에 챔피언스 투어에 데뷔했는데, 이번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에서 드디어 우승의 결실을 볼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

▲ PGA 투어 챔피언스: 그간의 우승 중에 어떤 것이 가장 특별한가?

최경주: 모든 우승이 전부 다 특별하다. 지금 여기 챔피언스만 보더라도, 전부 레전드 플레이어들이고, 아직도 실력과 체력들이 쟁쟁하다. 거리도 여전하고, 기술은 더 좋은 것 같다. 그리고 다들 강한 정신력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이런 선배들을 존경하고 그들의 뒤를 따를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고, 그들의 노력에 항상 감탄하고 있다. 오늘 우승 경쟁을 한 랑거 같은 선수는 아직도 장타를 치고, 훌륭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지 않은가? 여기 PGA 투어 챔피언스에서 이런 선수들과 함께 경쟁하는 것에 감사하고 기쁘게 생각한다.

▲ PGA 투어 챔피언스: 금주 우승에 도움이 되었던 어떤 것이 있는가?

최경주: 잘 모르겠다. 지난주에 좋은 성적을 거두었었기 때문에, 금주엔 특별한 생각 없이 경기에 임했었다. 사실 오늘 밤에 한국으로 출발해서 내가 현대해상과 함께 하는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 참가하는 일정이다. 일정을 생각하면 이번 주 시합을 생략하고 한국에 갔어야 했지만, 이번 대회가 어린 선수들과 함께하고, 좋은 의미가 있는 대회이고, 또 내가 좋아하는 코스에서 좋은 날씨에서 열리기 때문에 꼭 참가하고 싶었다. 그런데 이렇게 우승까지 해서, 한국에 돌아가면 많은 사람들이 더 환영해 줄 것 같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길 정말 잘한 것 같다.

내가 2011년 플레이어스 우승 이후에 우승이 계속 없었고, 오늘 페블비치에서 이렇게 챔피언스 투어이지만 이렇게 우승하게 됐다. 페블비치에서 우승하는 것은 항상 내가 가지고 있던 꿈이었다. 페블비치가 너무 아름답고, 이곳에 오면 심적으로 안정감이 있고 그런데 번번이 우승에 실패했었다.

챔피언스 투어라고 해서 특별하게 더 어렵고, 또 더 쉽고 그렇지 않다는 것을 느꼈고, 내가 2002년에 첫 우승을 했을 때의 기분이 그대로 있고, 첫 우승이 되게 어려웠었는데, 이번 주 챔피언스 투어 우승으로 인해서 앞으로 내 삶이 계속 더 좋아질 것이라고 믿는다. 이번 주에 참 기도를 많이 했다. 그동안 기도 못 했던 것을 많이 했었고, 하나님께서 나를 높이 세워주셔서 더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여기에 많은 훌륭한 선수들이 있는데, 버나드 랑거, 어니 엘스, 마이크 위어, 스티브 스트리커 등 많은 레전드 선수들이 있다. 이런 곳에서 우승한다는 것이 그렇게 쉬운 것이 아닌데, 정말 이번 우승을 통해서 너무 감사하게 생각한다. 이번 주는 특히 주니어 골퍼들하고 같이 플레이하는 그런 대회였는데, 아이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굉장히 놀랬다. 나도 아이가 세 명이 있는데, 전부 주니어 때부터 골프를 했기 때문에, 이 선수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이번 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이 있어서, 오늘 밤에 한국으로 떠나는데, 정말 추석 이후에 좋은 선물을 드린 것 같아서 너무 기쁘고,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싶다. 한국에서 뵙길 바라고, 정말 감사합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