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3' 1순위 삼성-이원석, 2순위 kt-하윤기, 3순위 오리온-이정현 지명 [KBL 드래프트]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09-28 14:46:49
[스포츠한국 잠실학생체육관=이재호 기자] 대학농구 빅3로 주목됐던 이원석-하윤기-이정현이 모두 이변없이 전체 1,2,3순위로 KBL 드래프트에 뽑혔다.

28일 오후 2시 30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는 2021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가 열렸다.

  • 서울 삼성 이상민 감독과 1순위로 지명된 이원석(연세대). KBL
1순위 지명권을 가진 서울 삼성은 이번 드래프트 전체 1순위로 연세대학교 이원석(21)을 지명했다. 이원석은 206.5cm의 장신의 센터다. 이원석은 “뽑아주신 이상민 감독님과 구단 관계자분들게 감사하다”며 “아직은 원석이지만 아버지를 뛰어넘어 KBL 최고선수가 되겠다”고 했다. 아버지는 전 선수이자 KBL 경기감독관인 이창수다.

2순위 지명권을 가진 수원 kt는 고려대 하윤기(22)를 지명했다. 203cm의 센터인 하윤기는 “지명해주신 kt에 감사한다. 고려대 주희정 감독님께도 고맙다”고 했다.

  • 2순위 kt 하윤기. KBL
1라운드 3순위 지명권을 가진 고양 오리온은 연세대 이정현(22)을 지명했다. 이정현은 188cm의 가드다. “가장 가고 싶었던 오리온 구단에 가게되어 영광이다. 가장 먼저 생각나는 분은 부모님이다. 정말 옆에서 응원해주신 가족들 감사하다”고 했다.

이로써 빅3로 평가받던 유망주들은 이변 없이 이원석은 서울 삼성, 하윤기가 2순위로 수원 kt, 이정현이 3순위로 고양 오리온으로 향하게 됐다.

  • 고양 오리온으로 향한 연세대 이정현. ⓒKBL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