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승은 없지만… 손흥민의 '12년만 이란 원정골'은 박수받을 만하다[한국 이란]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13 00:23:44
  • 손흥민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역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2일(한국 시간) 오후 10시 30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1-1으로 비겼다.

2승 2무(승점 8점)가 된 한국은 승점 10점(3승 1무)인 이란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아쉽게 무승 징크스는 깨지 못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한국은 결전지인 이란 테헤란에서 1승을 거둔 역사가 없었다. 1974년도에 처음으로 테헤란에서 원정경기를 펼쳤는데, 47년간 전적은 2무5패다. 지긋지긋한 무승 징크스가 손흥민의 선제골로 깨지는 듯싶었지만, 이날도 승리는 없었다.

비록 승리는 따내지 못했지만 한국은 의미있는 골을 얻었다. 손흥민이 상대 전적에서 기세등등하던 이란을 잠재우는 선제골을 터트렸다. 한국에 큰 의미가 있는 골이기도 하다.

손흥민의 선제골은 후반 2분에 나왔다. 이재성의 후방 스루패스를 아크에서 다소 먼 거리에서 건네받은 손흥민은 저돌적인 드리블로 골키퍼와 간격을 좁힌 후 바로 오른발 슈팅을 시도, 이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은 포효하며 동료들과 세리머니를 펼쳤다.

두고두고 회자될 손흥민의 골이다. 무려 12년 만에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터진 한국 선수 골이다. 2009년 박지성 이후 이곳에서 처음으로 손흥민이 골을 기록했다. 동시에 한국은 아자디스타디움에서 무려 44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하지만 한국은 귀중한 손흥민의 골을 지켜내지 못했다. 후반 30분 자한바흐쉬에게 골을 내줬다.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자한바흐쉬가 머리를 갖다 대 동점골을 기록했다.

한국의 역사적인 첫 승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지만, 이란 원정 골 가뭄을 지운 손흥민의 골은 박수받을 만하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