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선제골 후 오히려 위축된 한국…벤투 "이란 대응 잘하더라"[한국 이란]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13 08:00:26
  • 파울루 벤투 감독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손흥민(토트넘)의 선제골 직후 한국은 오히려 이란의 맹공에 시달렸다. 이 부분을 벤투 감독은 어떻게 봤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지난 12일(한국 시간) 오후 10시 30분 이란 테헤란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2022 FIFA(국제축구연맹)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비록 승리는 없었지만 한국은 ‘지옥의 테헤란’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1점을 따냈다. 2승 2무(승점 8점)가 된 한국은 승점 10점(3승 1무)인 이란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손흥민의 선제골 활약이 승점 1점으로 이어졌다. 후반 2분 이재성의 후방 스루패스를 아크와 다소 먼 거리에서 건네받은 손흥민은 저돌적인 드리블로 골키퍼와 간격을 좁힌 후 바로 오른발 슈팅을 시도, 이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선제골 기쁨도 잠시, 다급해진 이란의 맹공에 시달려야 했다.

동점골이 필요한 이란은 라인을 끌어올려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이 과정에서 골대를 강타하기도 했다. 반면 한국은 효과적으로 역습하는 모습이 사라지다시피 했다.

  • ⓒ대한축구협회
그 틈을 타 이란은 기어코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30분 주장이자 이란의 ‘에이스 공격수’ 자한바흐쉬에게 골을 내줬다.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에 자한바흐쉬가 머리를 갖다 대 동점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의 골을 지키지 못한 것은 아쉽지만 이날 경기 전까지 이란 테헤란 원정에서 한국이 2승5패로 절대 열세를 보였던 과거를 돌이켜보면, 무승부도 나쁜 결과는 아니다.

벤투 감독도 손흥민의 선제골 전후로 한국 경기력에 온도차가 존재했다고 봤다. 그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첫 득점 이후 효과적으로 역습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해 “우리의 첫 득점이 나온 후 상대가 잘 대응했다”면서 “강하게 우리를 밀어붙여서 초반처럼 우리가 경기를 이끌어 가기가 어려웠다. 또 이란 수비 뒷공간을 공략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러면서도 긍정적인 부분을 더 잡아냈다. 벤투 감독은 “하지만 이란전에서 1점을 따 승점 8이 됐고,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이제 다가올 11월 최종예선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