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신입 11명과 계약 완료… 이병헌 2억7000만원
스포츠한국 전성우 기자 jswoo9611@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13 15:57:11
  • 이병헌. ⓒ두산 베어스
[스포츠한국 전성우 기자] 두산 베어스의 신입생들이 구단과 입단 계약을 모두 마쳤다.

두산은 13일 "2022년 신인 선수 11명 전원과 입단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1차지명 선수인 서울고 이병헌은 계약금 2억7000만원에 사인했다. 좌완 정통파인 그는 185cm, 88kg의 신체 조건을 지녔다. 두산은 "안정적인 투구 메커니즘과 시속 150km의 직구 구사 능력은 물론 풍부한 성장 잠재력을 가진 선수다"라고 했다.

2차 1라운드에 지명된 군상상고 투수 김동준은 계약금 1억3000만원에 계약했다. 두산은 "김동준은 193cm, 100kg으로 큰 신장과 당당한 체격을 가졌다"며 "유연한 투구동작과 부드러운 팔 회전을 가져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다"라고 평가했다.

2차 2라운드로 두산 유니폼을 입는 경남고 투수 이원재는 1억원에 계약했다. 3라운드 지명을 받은 휘문고 내야수 신민철은 8000만원에 계약을 마쳤다. 인상고 외야수 전희범과 인천고 투수 윤태호 등 다른 신인 선수들도 계약을 완료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