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고혹미 넘치는 가을 여신 "허리가 한줌이네"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14 13:31:43
옥주현이 가을 분위기에 심취했다.

옥주현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댄버스의 이중생활"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댄버스는 옥주현이 뮤지컬 '레베카'에서 맡은 역할이다.

사진 속 옥주현은 고전미가 흐르는 검은색 벨벳 드레스를 입고 야외 벤치에 앉아 사색에 잠긴 모습. 단아하고 우아한 분위기 속 고혹미 넘치는 비주얼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한편, 옥주현은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코미디쇼 'SNL 코리아'에 호스트로 출연한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