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정, 뭐라고 지껄이나"… 심석희, 고의 충돌 논란 충격 가시기도 전에 '라커룸 도청 의혹'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14 14:32:39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동료 최민정(성남시청)을 향해 ‘고의 충돌’ 한 의혹을 받고 있는 쇼트트랙 선수 심석희(서울시청)가 이번엔 ‘라커룸 도청 의혹’에 휩싸였다.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선수의 사생활과 관련된 영역은 보호돼야 하지만, 공적인 영역에서 이뤄진 불법 행위는 보도하는 것이 공익에 부합하고, 진상 규명해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심석희와 C코치 사이에 오간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내용을 살펴보면 올림픽 기간 중 '라커룸 도청 의혹' 여지가 있다.

  • 심석희 ⓒ연합뉴스
지난 2018년 2월 20일 오후 7시께, 평창 동계 올림픽 대회 기간 중에 심석희와 C코치가 올림픽 경기장 라커룸에서 몰래 녹음을 시도하는 의심스러운 정황이 포착됐다. 심석희, 김아랑(고양시청), 최민정 3명이 1000M 개인전에 출전해 예선을 통과한 직후다.

공개된 심석희와 C코치간 메신저 내용을 살펴보면 C코치는 심석희에게 1000M 예선 통과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심석희는 ‘감격했다’고 답하면서 ‘최민정이 감독한테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라커룸에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녹음해야지’라는 메시지를 추가로 보냈다.

1000M 개인전 예선을 통과하고 동시에 3000M 계주 결승을 앞두고 있던 심석희는 이어 C코치에게 ‘여자 계주 순번이 어떻게 쓰이냐’고 물었다. C코치가 순번은 없다고 하자 심석희는 ‘휴대폰 녹음기 켜놓고 라커룸에 둘 거니까’라며 도청 의혹을 살 만한 말은 남겼다.

이어 심석희는 ‘지금 라커룸에 유빈(이유빈), 나, 민(최민정), 세유(박세우 코치), 이렇게 있는데 내가 나가면 계주 이야기를 할 것 같다. 그래서 안 나가고 있다. 그냥 나가고 녹음기 켜둘까?’라고 물었다. C 코치가 ‘응’이라고 하자 심석희는 ‘알겠다’고 받아쳤다.

김현정 뉴스쇼는 “실제 녹취가 이뤄졌는지 확인하기 위해 심석희 선수와 C 코치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답을 듣지는 못했다”고 했다. 또 당시 라커룸에 있었던 사람들은 심석희의 녹취 시도를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대화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심석희는 최민정이 1000M 레이스 직후 무슨 말을 주고받았을지, 3000M 계주 순번이 어떻게 될지가 궁금했던 것으로 보인다.

  • ⓒ스포츠코리아
한 국가대표팀 관계자는 “자기 흉보는 거를 녹음하려고 했겠어요? 앞으로 남은 1000M 결승을 어떻게 타라고 (최민정에게) 말하는지를 궁금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가 어떻게 운영할 건지 알면 그건 (심석희에게) 상당히 도움이 되죠. 내가 뒤에서 움직일 건지 초반에 앞으로 나가서 움직일 건지 (계획을 세울 수 있죠). 레이스 하는데 결정적이죠”라고 덧붙였다.

심석희가 합심해야 하는 계주의 순번에 대해 감독에게 묻지 않고 녹음하려고 했던 것에 대해서는 "계주는 손발을 맞춰야하는 레이스다. 심석희를 빼고 이야기하는 건 손해다. 그런데 심석희가 왜 그런 생각(녹음)을 했는지 모르겠다"면서 "심석희는 다 벽을 쌓았던 것 같다. 조재범 사건 때문인지 사방을 다 의심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