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hy 우유 가격 오른다…줄 잇는 유제품 가격 인상
경제산업부 임현지 기자 limhj@hankooki.com 기사입력 2021-10-14 16:24:57
  •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임현지 기자
[스포츠한국 임현지 기자] 지난 8월 원유 가격이 리터 당 평균 21원 증가한 것과 관련 국내 유제품 업체들의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남양유업은 이날부터 ‘흰 우유’ 제품 가격을 평균 4.9% 인상한다. 발효유 및 가공유 제품들은 소비자 부담을 줄이고자 평균 0.3%, 1.6% 수준으로 인상폭을 최소화했다.

대표 제품인 ‘맛있는 우유GT 2입’ 제품은 유통업체 기준 4700원 중반 수준 가격이 4900원 후반 수준으로 오른다. 단품은 2500원 초반에서 2600원 중반 수준으로 조정된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저출산 현상과 코로나로 인한 우유급식 납품 제한 등 우유 시장이 좋지 않은 가운데 원유 가격 인상을 비롯한 전반적인 생산비 증가로 유업체 상황은 더욱 어려워졌다”며 “회사는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 인상 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hy(구 한국야쿠르트)도 다음달 1일부터 흰 우유 가격을 6.1% 인상하기로 했다. 자사 발효유 ‘헬리코박터 프로젝트 윌’과 ‘메치니코프’ 등 주요 제품 가격을 100원씩 올린다. 윌은 기존 1400원에서 1500원(7.1%)으로, 메치니코프는 1200원에서 1300원(8.3%)으로 오른다.

이번 인상은 지난 8월 낙농진흥회가 원유가격을 리터 당 21원 올린 데 따른 것이다. 원유가격은 지난해 인상돼야 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을 고려해 1년 유예됐다가 8월1일부로 반영됐다. 이에 서울우유협동조합 역시 10월1일부터 우유 제품 가격을 5.4% 인상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