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조작 피해' 김국헌 "춤·노래 포기할 생각도"…백지영·효정, 눈물의 응원('국민가수')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14 23:20:47
  •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
가수 김국헌이 '국민가수'를 통해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국민가수'에서는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의 투표 조작 피해자로 알려진 김국헌이 타오디션부 참가자로 등장했다.

사전 응원 투표에서 3위를 차지하며 등장부터 화제를 모은 김국헌은 "오디션의 아픔을 겪고 다시 도전하게 된 김국헌"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최근 몇 개월은 과거에 갇혀 살았다. 노래도 포기하고 춤도 포기하고 다른 생활을 해볼까 생각했는데 제가 하고 싶은 게 이거구나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다시 도전했다"고 '국민가수'에 참가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태양의 '나만 바라봐'를 선곡한 그는 긴장감으로 인해 목소리가 떨려 마스터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그는 소품을 활용해 스토리가 있는 무대를 꾸몄지만 흔들리는 목소리로 인해 7개의 하트에 그쳐 예비 합격했다.

김국헌과 같은 소속사 연습생으로 있었던 오마이걸 효정은 "너무 아쉬웠던 건 사실인데 정말 열정 많고 노력 많이 하는 친구란 걸 아니까, 제가 알기로는 누구보다 강한 친구니까 여기서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앞으로 잘 될 거라 믿고 응원하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김국헌과 같은 소속사였던 백지영은 "이 무대가 국헌이 만큼은 아니지만 그에 못지 않게 떨렸다"며 "너무 노래를 잘하는 친구다. 정말 잘하는 친구인데 이 무대에서 노래만 보여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 생각이 너무 들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그는 "국헌이의 멈출 줄 모르는 질주본능을 응원한다"며 "결과가 어떻게 되든 간에 또 좋은 만남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김국헌을 응원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