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불주먹 드디어 본다…'이터널스' 개봉일 11월 3일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18 13:32:15
  •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마동석이 드디어 국내 극장에 상륙한다. 영화 '이터널스'(감독 클로이 자오)가 11월 3일 스크린에 뜬다.

18일 '이터널스' 측은 오는 11월 3일 개봉일을 공개하며 개성 넘치는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 속 테나, 길가메시, 세르시 등 캐릭터들은 각자 압도적인 포스를 뿜어냈다. '이터널스'만의 새로운 세계관이 흥미를 자극하는 가운데 배우 마동석, 안젤리나 졸리, 젬마 찬, 리차드 매든, 셀마 헤이엑이 완벽한 시너지를 예고한다.

한편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마동석이 길가메시 역으로 활약한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