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소속사 자작극 루머?…이진호 "말도 안 된다"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21 23:18:48
유튜버 이진호가 배우 김선호의 소속사가 논란에 대해 자작극을 했다는 루머에 대해 언급했다.

21일 연예유튜버 이진호는 '김선호 사과 그 후.. 소속사 나가려해서 폭로했다?'란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이진호는 "A씨가 화류계 여성이라는 것은 너무나 황당한 의혹이다. 유흥업소 여성이라 언급한 적도 없고 지금까지 폭로자가 유흥업소 접대부란 제보나 이야기도 듣지 못했다"라며 말도 안 되는 억측이라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가 조종하려고 벌인 일이라는 주장은 말이 안 된다. 위약금도 소속사 역시 일정 부분 책임져야 한다. 그냥 1~2억 수준이 아니다"라며 "친한 지인이라면서 재계약 시점을 제대로 모른다는 글이 오히려 거짓이다. 자기도 찔렸는지 해당 글을 지웠더라"라고 말했다.

한편,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계약만료 논란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며 "재계약 시기도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