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고도 말 많네' 토트넘 감독 "경기 통제했고 기회 많았는데"[토트넘 웨스트햄]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jinju217@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25 09:52:02
  • 누누 감독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경기에서 진 토트넘의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이지만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은 다 했다.

토트넘은 24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에 위치한 런던 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맞대결을 치러 0-1로 패했다.

웨스트햄은 5승2무2패, 승점 17점으로 7위에서 4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반면 5승4패로 승점 15점 제자리걸음을 한 토트넘은 리그 6위로 내려앉았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앞세워 승점 3점 사냥에 나섰다. 하지만 기대했던 승리는 없었다. 전체적으로 토트넘이 적극적이지 못한 플레이를 했다. 역습도, 세트피스에서도 위협적이지 못했다.

지난 18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에서 골을 넣었던 손흥민은 리그 2경기 연속 골을 노렸다. 하지만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토트넘의 누누 감독은 "솔직히 우리가 (웨스트햄보다) 더 나은 팀이었다. 우리가 경기를 통제하고 기회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웨스트햄은 좋은 팀이지만 역습과 세트피스에서만 기회를 만들었다. 우리는 더 잘했지만 이것이 축구다"고 자평했다.

스카이스포츠는 누누 감독의 말을 전하면서 "토트넘이 소극적인 플레이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누누 감독은 자신의 팀이 경기에서 이길 자격이 있다고 믿고 있었다"고 말했다.

유럽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웨스트햄은 13번의 공격을 시도해 1골은 넣었다. 반면 토트넘은 7번의 공격 찬스에서 단 한 골도 기록하지 못했다. 양 팀 모두 각각 2번의 세트피스 상황이 있었다. 웨스트햄만이 코너킥에서 결승골을 뽑아냈다.

누누 감독은 "표는 참고용일 뿐 우리를 나타내는 지표는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