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모델 나선 마스크 광고 공개 전환…광고계 손절 끝?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0-28 21:50:30
  • 미마마스크 광고 영상 캡처
배우 김선호가 출연한 마스크 광고가 다시 공개됐다.

미마마스크는 28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선호가 모델로 등장한 광고 영상을 공개로 전환했다.

해당 채널에는 김선호가 출연한 광고 영상 세 편과 함께 메이킹 필름이 올라와 있다.

앞서 미마마스크는 김선호의 전 연인의 폭로로 불거진 사생활 논란에 광고 콘텐츠를 비공개한 바 있다.

미마마스크 측은 김선호가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한 점을 들며 "김선호의 사과를 포용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희성 대표는 "김선호가 실수를 겸허하게 인정하고 반성하는 것 자체가 큰 용기라고 생각했다"며 "연인 간 문제라고 생각했고, 상대방도 김선호씨의 사과를 받아들인다고 했기 때문에 편향적으로 생각할 게 아니라 포용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봤다"고 말했다.

한편 김선호는 전 연인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을 빙자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김선호는 소속사를 통해 "제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께 상처를 줬다"며 사과했고, 전 연인 A씨 역시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며 더 이상 논란이 계속되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논란이 제기되자 김선호를 모델로 내세웠던 10여개 브랜드들은 잇따라 광고를 내리고 콘텐츠를 비공개 전환하며 '손절'에 나섰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