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수 솔로포+3연승' KT, 두산 3-1 제압… 첫 우승에 1승 남았다[KS3]
스포츠한국 전성우 기자 jswoo9611@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1-17 21:57:00
  • 5회초 솔로포를 터뜨리고 환호하는 KT 위즈 박경수. ⓒ연합뉴스
[스포츠한국 전성우 기자] KT 위즈가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한국시리즈(KS·7전4선승제) 1차전부터 3차전까지 전승을 거두며 구단 첫 ‘왕좌’를 목전에 뒀다.

KT는 17일 오후 6시 30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두산과의 3차전 경기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2021시즌 창단 첫 정규시즌 1위를 달성하며 한국시리즈 직행 티켓을 따낸 KT는 한국시리즈에서 3전 전승을 거두며 앞으로 1승만 추가한다면 구단 역사상 첫 우승을 이룬다.

이날 KT는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선발투수로 내세웠고 두산은 아리엘 미란다를 내세웠다.

2회초 KT는 아쉽게 선취점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4번타자 유한준이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다. 그러나 상대 투수 미란다가 두 타자 연속 삼진을 잡아내며 순식간에 투아웃 2루가 됐다. 7번 배정대가 중견수 앞 안타를 쳤지만 2루에서 홈까지 달리던 유한준이 잡히고 말았다. KT는 비디오 판독을 요구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경기는 중반까지 0-0으로 팽팽하게 이어졌다. 양 팀 선발 모두 4이닝 동안 한 점도 내주지 않으며 마운드를 지켰다.

먼저 균형을 깨트린 건 KT였다. 5회초 원아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 8번타자 겸 2루수로 나선 박경수가 미란다의 바깥쪽 시속 146km 패스트볼을 힘껏 잡아당겨 좌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점수는 1-0.

6회초 KT는 대량득점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상대의 바뀐 투수 이영하를 상대로 안타 한 개와 볼넷 두 개를 엮어 무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지만 제러드 호잉의 삼진과 장성우의 병살타로 한 점도 내지 못했다.

  • 7회초 추가 1타점 적시타를 기록한 KT 위즈 조용호. ⓒ연합뉴스
그러나 KT는 7회초 추가점을 내며 다시 흐름을 잡았다. 선두타자 배정대와 박경수가 연속 볼넷을 얻어 무사 1,2루 기회를 맞이했다. 두산의 투수는 홍건희로 바뀐 상황. 9번 심우준의 땅볼로 원아웃 1,3루가 됐고 1번 조용호가 유격수 옆을 빠져나가는 적시타를 쳐내며 한 점 달아났다. 점수는 2-0.

KT는 두 점 차에 만족하지 않았다. 7회초 원아웃 1,3루 기회를 이어간 KT는 황재균의 중견수 방면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더 추가했다. 점수는 3-0까지 벌어졌다.

두산은 8회말 한 점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기는 역부족이었다. KT 마무리투수 김재윤이 9회말을 마무리하며 경기는 3-1로 끝났다.

이날 KT 투수진의 기둥은 선발로 나서 두산 타자들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데스파이네였다. 선발투수로 나선 데스파이네는 69구를 던지며 5.2이닝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전체의 수훈갑은 공·수 양면에서 맹활약한 박경수였다. 박경수는 2타수 1안타(홈런) 1볼넷 1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6회말 경이로운 포구와 2루 송구로 발 빠른 1루 주자 정수빈을 잡아낸 수비도 인상적이었다.

두 팀의 한국시리즈 4차전은 오는 18일 오후 6시 30분 같은 장소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펼쳐진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