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40분+세세뇽 퇴장' 토트넘, 추가시간 실점으로 무라에 1-2 충격패[컨퍼런스리그]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1-26 04:41:39
  • ⓒUEFA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토트넘 훗스퍼가 라이언 세세뇽의 퇴장과 이른시간 선제실점 이후 해리 케인이 동점골을 넣었지만 후반 추가시간 극장실점을 허용하며 충격패를 당했다.

토트넘 훗스퍼는 26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2시 45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류드스키 브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컨퍼런스리그 G조 5차전 NS 무라와의 원정경기에서 1-2 충격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후반 9분 교체투입돼 약 40분여를 뛰었고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다.

홈에서 열린 무라와의 경기를 5-1 대승을 거뒀던 토트넘이지만 원정경기는 달랐다. 해리 케인, 델리 알리를 선발로 냈음에도 전반 11분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가 미끄러지며 마크맨을 놓쳤고 그 틈을 타 무라의 토미 호르밧이 페널티박스 안 오른쪽에서 왼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선제골을 허용한 토트넘이다.

게다가 전반 32분에는 이미 전반 15분에 옐로카드를 받았던 라이언 세세뇽이 무리하게 깊은 태클을 해 경고누적 퇴장까지 당하고 만 토트넘이다. 지고 있는데 숫적 열세까지 안은 토트넘은 전반전을 슈팅 3개에 유효슈팅은 단 하나도 때리지 못하고 마쳤다. 상대팀 무라가 G조에서 4전 전패 2득점 10실점으로 최약체임을 감안하면 최악의 전반전이었다.

후반전이 시작하고 10분이 흘러도 경기내용에 큰 변화가 없자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대대적인 변화를 준다.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까지 무려 4명을 한번에 투입하는 초강수를 둔 것.

교체가 이뤄지마자 손흥민에게서 즉각적인 반응이 나왔다. 후반 12분 손흥민은 상대진영 왼쪽에서 수비의 패스를 인터셉트한 후 대각선으로 가로지르며 개인 드리블 돌파를 한후 오른발 슈팅을 때렸다.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코너킥이 됐지만 손흥민이 들어간 후 변화된 토트넘의 시발점이었다.

결국 후반 27분 루카스 모우라의 스루패스를 오프사이드에 걸리지 않은 해리 케인이 골키퍼가 나오자 침착하게 오른발 칩슛으로 마무리하며 1-1 동점을 만들어냈다.

기세를 올린 토트넘은 후반 29분 손흥민의 왼발 중거리 감아차기 슈팅이 탕귀 은돔벨레의 머리에 맞으며 아쉽게 골아웃이 됐다. 토트넘은 후반 30분 은돔벨레를 빼고 에밀-피에르 호이비에르까지 투입하며 마지막 교체카드를 썼다.

이후 토트넘은 한명이 부족함에도 오히려 경기를 주도하며 맹공을 퍼부었다. 무라는 수적 우세에도 버티기 바빴고 토트넘은 이후 손흥민, 케인, 모우라를 중심으로 맹공을 했지만 끝내 역전골은 넣지 못했다.

이렇게 1-1로 끝나는가했던 승부에 후반 추가시간은 4분이 주어졌다. 그리고 추가시간 4분, 무라는 마지막 역습 기회를 맞게 되고 오른쪽에서 돌파한 무라의 아마데 마로사의 왼발 슈팅이 수비수 산체스맞고 굴절되며 골키퍼 골리니 키를 넘겨 토트넘 골망을 흔들고 말았다.

토트넘은 G조 최약체인 무라 원정에서 패하는 충격적인 결과를 안고 말았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