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변이 또 나왔다…'누' 변이 출현에 긴장 고조
경제산업부 조민욱 기자 mwcho91@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1-26 12:58:50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전 세계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면서 과학계가 긴장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누(B.1.1.529)’ 변이로 알려진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는 지난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생했다. 이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홍콩에서도 발견됐다.

해당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16개의 돌연변이를 보유한 델타 변이보다 2배 많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는데,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바이러스학자인 톰 피콕 박사는 이번 신종 변이에 대해 “매우 많은 양의 스파이크 돌연변이가 크게 우려될 수 있다”면서 “아주 면밀하게 관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영국 보건안전청도 이번 신종 변이가 전염력이 높을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기존 백신의 효능을 크게 떨어뜨릴지 알아보는 실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누 변이의 전파력 등에 대한 연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는 긴급회의를 열고 누 변이를 ‘우려 변이’로 지정할지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WHO는 변이의 전파력과 증상, 백신 효과 등을 고려해 우려 변이와 관심 변이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한편 영국은 새 변이종의 전파를 막기 위해 남아공 등 아프리카 6개국(남아공, 나미비아, 보츠와나, 짐바브웨, 레소토, 에스와티니)에서 들어오는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장관은 “변종 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지만 예방 차원에서 여행 제한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도 남아공, 레소토, 보츠와나, 짐바브웨, 모잠비크, 나미비아, 에스와티니 등 아프리카 7개국을 여행 금지국으로 지정했다.

  • 사진=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조민욱 기자] 전 세계가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면서 과학계가 긴장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누(B.1.1.529)’ 변이로 알려진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는 지난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처음 발생했다. 이후 남아프리카공화국과 홍콩에서도 발견됐다.

해당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16개의 돌연변이를 보유한 델타 변이보다 2배 많다.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하는데, 스파이크 단백질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에 변화가 생길 수 있다.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의 바이러스학자인 톰 피콕 박사는 이번 신종 변이에 대해 “매우 많은 양의 스파이크 돌연변이가 크게 우려될 수 있다”면서 “아주 면밀하게 관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영국 보건안전청도 이번 신종 변이가 전염력이 높을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기존 백신의 효능을 크게 떨어뜨릴지 알아보는 실험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누 변이의 전파력 등에 대한 연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는 긴급회의를 열고 누 변이를 ‘우려 변이’로 지정할지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WHO는 변이의 전파력과 증상, 백신 효과 등을 고려해 우려 변이와 관심 변이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한편 영국은 새 변이종의 전파를 막기 위해 남아공 등 아프리카 6개국(남아공, 나미비아, 보츠와나, 짐바브웨, 레소토, 에스와티니)에서 들어오는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장관은 “변종 바이러스에 대해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지만 예방 차원에서 여행 제한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도 남아공, 레소토, 보츠와나, 짐바브웨, 모잠비크, 나미비아, 에스와티니 등 아프리카 7개국을 여행 금지국으로 지정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