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슈퍼리그, 2022년 10월 출범…KBL도 참가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2jch42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2-01 14:07:19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프로농구에서 동아시아 슈퍼리그(EASL)가 출범한다.

한국프로농구연맹(KBL)은 1일 "동아시아 슈퍼리그는 국제농구연맹(FIBA) 및 FIBA 아시아와의 10년 협약으로 출범된 동아시아 최초 농구 클럽 대항전 리그"라며 "KBL의 참가는 EASL과 맺은 협약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EASL은 1일 동아시아 농구 클럽대항전 리그의 출범을 발표했다. 2022년 10월부터 홈 앤드 어웨이 형식으로 실시되며, 원년 우승팀에게는 상금으로 100만달러(11억원)가 주어진다.

첫 시즌에는 모두 8개팀이 참가해 각 팀은 외국선수 2명과 아시아쿼터 1명을 포함해 12인 로스터로 경기를 펼친다. 대한민국 KBL, 일본 B.리그, 필리핀 PBA 전년도 우승, 준우승 팀이 참여하며, 새롭게 창단한 베이 에어리어 춘위 피닉시즈(홍콩)와 타이완 P.리그+ 우승팀이 중화권을 대표해 참가한다.

조별 예선은 8개팀이 4개팀씩 두개 조로 나눠 라운드 로빈 방식으로 실시한다. 2022년 10월부터 2023년 2월까지 총 24경기가 진행되며, 각 팀은 6경기씩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치른다.

매주 수요일 밤 두 경기씩 조별 예선을 실시하며, 각 조 상위 두개 팀은 2023년 3월에 펼쳐지는 4강전 '파이널 포'에 진출해 준결승 및 결승전을 단판승부로 치른다.

파이널 포에는 뮤직 페스티벌과 다양한 팬 이벤트들이 펼쳐질 예정이며 동아시아 주요 도시 중 한 곳에서 열린다. 파이널 포 개최 도시는 매년 변경될 계획이다. EASL은 세번째 시즌부터 새로운 지역으로 확장해 새로운 리그와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KBL 김희옥 총재는 "동아시아 슈퍼리그와 지속적 협력을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글로벌시대에 걸맞는 경쟁과 교류는 한국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농구 팬들의 기대와 욕구에도 부응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