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류수영, 연어필렛 1kg로 "타르타르+초밥+덮밥요리"
스포츠한국 김두연 기자 dyhero213@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1-12-04 08:26:50
‘편스토랑’ 류수영이 두 번째 연어대환장파티로, 또 레전드를 썼다.

3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겨울의 맛’을 주제로 한 2021년 마지막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됐다. 그중 누구나 따라하기 쉽고 맛도 보장되는 레시피를 소개하며 ‘믿고 먹는 어남선생’에 등극한 류수영은, 겨울철에 딱 맞는 생선 연어로 또 한 번 가성비갑 레시피의 레전드를 썼다. 바로 ‘연어대환장파티 2’이다.

류수영은 지난 5월 방송된 ‘편스토랑’에서 3만원의 대용량 연어 필렛으로 20인분의 연어 요리를 완성했다. 당시 류수영이 소개한 연어 레시피는 연어회덮밥과 연어파피요트였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맛있게, 풍성하게, 근사하게 즐길 수 있는 류수영의 연어 레시피들은 ‘연어대환장파티’로 불리며 SNS 상에서 뜨겁게 화제를 모았다. 류수영의 레시피를 따라한 인증샷이 쏟아졌을 정도.

겨울을 맞아 류수영이 선택한 재료가 바로 연어이다. 이날 방송에서 류수영은 연어 필렛 1kg을 3만 원에 구입해 연어 타르타르, 대왕 연어초밥, 연어불초밥, 아보카도 연어덮밥까지 총 4가지의 요리를 만들었다. 이번에도 류수영의 레시피는 성공적이었다. 최고의 가성비를 자랑하는 것은 물론 ‘집에서 이런 요리를 만든다고?’라는 의문이 들 정도로 멋진 요리들을 줄줄이 쏟아낸 것.

이날 류수영이 연어로 시도한 첫 번째 요리는 ‘연어 타르타르’였다. 타르타르는 파티 애피타이저로 제격인 고급 요리이다. 류수영은 생연어를 잘게 손질한 뒤 참기름, 간장, 트러플오일로 만든 소스를 더했다. 이어 일회용 커피컵을 활용해 무너지지 않게 연어 타르타르의 모양을 잡았다. 특히 즉석에서 만든 연어 타르타르로 막내 작가의 깜짝 생일파티까지 열어줘 감동을 선사했다.

이어 류수영은 두툼하게 썬 연어로 대왕 연어초밥을 만들었다. 특히 초밥의 생명이라고 할 수 있는 단촛물 황금비율, 손을 안 대고 초밥을 만들 수 있는 꿀팁까지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도 토치를 활용해 풍미를 더한 연어불초밥, 연어불초밥에 딱 어울리는 와사비 마요 소스 황금 레시피도 소개했다. 이에 ‘미스터 초밥킹’이라는 새로운 별명을 얻기도. 뿐만 아니라 초밥을 만들기 전 “아내(박하선)가 내 생일 때마다 연어 초밥을 만들어준다”라고 사랑꾼 남편 면모도 과시했다.

류수영이 연어로 만든 마지막 메뉴는 아보카도 연어덮밥이었다. 류수영은 자신의 시그니처로 불리는 참간초 소스에서 참기름을 뺀 간초+설탕 소스로 짜지 않은 양념장을 만들었다. 이어 두툼하게 썬 연어, 부드럽게 잘 익은 아보카도를 더해 아보카도 연어덮밥을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덜 익은 아보카도를 사용할 때 전자레인지를 활용하는 특급 비법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