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합스코어 0-3' 토트넘, 첼시에 또다시 패배… 리그컵 결승행 좌절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2jch422@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2-01-13 06:42:33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정철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첼시에게 또다시 무릎을 꿇으며 풋볼리그컵(EFL컵)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13일 오전 4시 4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EFL컵 준결승 2차전 첼시와의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준결승 1차전에서 0-2로 졌던 토트넘은 2차전에서도 패배를 기록하며 총합스코어 0-3으로 EFL컵 우승 도전을 마무리하게 됐다. 반면 첼시는 EFL컵 결승 티켓을 따냈다. 또다른 준결승 매치 리버풀과 아스널전 승자와 결승에서 격돌하게 된다.

첼시는 경기 초반부터 점유율을 높이며 주도권을 장악했다. 토트넘은 간헐적인 역습으로 반격을 시도했다. 그러나 세밀한 패스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 ⓒAFPBBNews = News1
균형을 무너뜨린 것은 첼시였다. 전반 18분 코너킥 상황에서 안토니오 뤼디거가 헤더로 토트넘의 골망을 열었다. 토트넘의 수문장 피에를루이지 골리니가 골문을 비우고 나왔지만 펀칭에 실패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토트넘은 이후 루카스 모우라의 드리블, 풀백들의 전진으로 공격을 풀어나갔다. 이어 중원에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공격적으로 나섰다.

전반 31분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첼시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든 호이비에르는 전반 막판 안토니오 뤼디거에게 프리킥을 얻어냈다. 하지만 지오바니 로셀소의 왼발 프리킥 슈팅이 상대 벽에 막혔다. 결국 전반전은 첼시의 1골차 리드로 마무리됐다.

절치부심한 토트넘은 후반 초반 공격적으로 밀고 나오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케인과 모우라의 역습, 에메르송 로얄의 날카로운 헤딩 슈팅이 이어지며 첼시의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첼시의 케파 아리사발리가의 선방에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이어 후반 18분 전방 압박 과정에서 볼을 탈취한 뒤, 케인이 오른발 슈팅으로 상대 골네트를 흔들었지만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

  • 안토니오 콘테 감독. ⓒAFPBBNews = News1
아쉬움을 삼킨 토트넘은 후반 19분 맷 도허티를 빼고 라이언 세세뇽을 투입하며 왼쪽 측면에 스피드를 더했다. 이어 후반 26분 공격형 미드필더 브리안 힐을 피치 위에 내보내 승부수를 던졌다.

그러나 토트넘은 첼시의 촘촘한 수비진을 허물지 못하며 이렇다 할 찬스를 잡지 못했다. 첼시는 후반 32분 수비형 미드필더 은골로 캉테를 투입해 수비진을 두텁게 만들었다.

승기를 잡은 첼시는 이후 경기 템포를 조절하며 안정적인 운영으로 토트넘의 공세를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첼시의 승리로 끝났고 첼시는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 AD
AD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