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건강미 넘치는 복근 '워너비 여신'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기사입력 2022-01-14 15:12:11
블랙핑크 제니가 치명적인 매력이 담긴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제니는 패션 매거진 엘르 2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화보 속 제니는 다채로운 매력과 비주얼이 돋보이는 콘셉트를 완벽 소화했다.

제니는 니트 재질의 크롭톱과 핫팬츠로 건강미 넘치는 보디라인을 자랑했다. 특히 슬쩍 드러난 복근과 개미허리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복고풍 체크무늬 의상으로 여성스러움을 한껏 뽐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아이콘' '독보적인' 같은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제니는 "누군가에게 영감이 되고 아이코닉한 존재가 된다는 건 정말 영광스러운 일이다. 이런 단어들로 저를 표현해 주실 때면 더 멋지고 좋은 모습을 보여야겠다는 마음이 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더 친근하고 편안한 모습도 보여 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 AD
AD
AD